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특전사의 레전드’ 전인범사령관 그린베레 벗어아웅산테러 때 살신성인, 36년 군복무 마치고 퇴역

한국군 최초 미육군 통합특수전사령부 훈장받아

세계 최정예부대이자 '인간병기'로 일컫는 특수전사령부의 영원한 레전드(Legend) 전인범<사진.제1야전군 부사령관>전사령관에 대한 후일담이 포털을 후끈 달궈, 진중의 화제다.

그에 대한 군 생활중 가장 눈길을 끄는 대목은 지난 1983년 10월 9일 오전 10시27분 미얀마(당시 버마) 아웅산 테러로 거슬러 오른다.

당시 천지를 뒤흔드는 폭발음과 함께 아웅산 묘역의 초입 건물이 힘없이 무너져 내리고 이기백 전 합참의장외 18명의 장-차관급 공식 수행원들이 모두 목숨을 잃었다.

그때 전두환 대통령을 수행한 이 합참의장은 머리와 복부에 파편이 박히고 다리는 서까래에 깔리는 등 순식간에 아수라장으로 변했다.

바로 이때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한 지 얼마 안 된 25살의 육군 중위 한 명이 2차 폭발의 위험에도 불구, 이미 피투성이가 된 합참의장을 둘러업고 死地에서 구출한다.

이 합참의장은 자신의 전속부관이던 그의 덕분에 유일한 생존자가 됐다. 그 어린 중위가 바로 퇴역식을 앞둔 특수전사령관 전인범 중장(육사 37기)이다.

28일 오후 경기 이천 특수전사령부에서 36년간의 군복무를 마무리하고 그린베레모를 벗는 전 특수전사령관 전인범중장.

전 중장은 아웅산 테러 30주기인 지난 2013년 10월9일 연합뉴스TV 인터뷰에서 당시 상황에 대해 "진동하는 화약 냄새와 피범벅이 된 중상자들을 보고 창피했지만, 주체하기 어려운 두려움이 닥쳐왔다"고 회고했다.

"그러나, 죽어도 모시던 분하고 같이 죽어야겠다는 각오로, 어머니를 생각하며 뛰어들어갔다"고 상기했다.

그는 "25살 중위의 젊은 패기와 사관학교 교육을 통해 유사시 즉각 반응하는 제2의 본능이 원동력이었던 것 같다"면서 "누구나 (나와 같은)생각을 했을 것"이라고 당시를 술회했다.

1981년 4월, 육군사관학교 37기로 임관해 30사단 소대장으로 군 생활을 시작한 이래 9사단 29연대장, 합동참모본부 전략기획부 전작권 전환 추진단장, 27사단장, 한미연합군사령부 작전참모차장,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 수석대표, 특수전 사령관 등 군 요직을 두루 섭렵했다.

전 중장은 이날 36년 동안 생사고락을 함께한 전우들을 뒤로 한국군 처음 영예로운 미 통합특수전사령부로부터 훈장을 받는다.

또한 국가안전보장에 기여한 공로로 대한민국 정부의 보국훈장 국선장을, 한-미동맹 강화에 기여한 공으로 미국 정부의 공로훈장(Legion of Merit)을 수여받을 예정이다.

전 중장은 아웅산 테러 당시 이 합참의장을 구한 일화는 물론 2007년 대령 때 한국인 선교봉사자 23명이 아프가니스탄에서 무장세력에 의해 피랍됐을 때 인질구출에 기여한 활약상으로 선-후배간 군인정신의 표상으로 구전된다.

전 중장은 지위가 높고 낮음에 상관없이 후배들을 인격적으로 챙기는 '타자본위'의 배려심 깊은 지휘관으로도 익히 알려졌다.

현역 후배 군인들 역시 "군인정신과 국가관이 투철한 참 군인이었던 데다, 부하들이 진심으로 존경하고 따르는 선배 군인"으로 여겨 아쉬움이 서려있는 대목을 엿볼 수 있다.
<허 연기자/사진=특수전사령부 제공>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