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특집
'2016년 탑건’ 11전투비행단 김학선소령 ‘등극’F-15K 1,300시간 등 총 1,800시간 '하늘의 왕자'
<자신의 애기(愛機)앞에서 포즈를 취한 '2016년 탑건' 김학선소령>

공대지 실무장 사격 1,000점 만점에 995점

공군 최고의 공중 명사수에게 주어지는 영광의 칭호, 2016년 탑건(Top Gun)에 공군11전투비행단 102전투비행대대 F-15K 전투조종사 김학선(36·공사 51기) 소령이 선정됐다.

김 소령은 최근 공군작전사령부 주관으로 열린 ‘2016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전투기 개인 부문에서 총 1,000점 만점에 995점을 획득, 탑건의 영예를 품에 안았다.

특히, 김 소령은 대회 공대지 실무장 사격 종목에서 6㎞ 상공을 비행하며 4m 반경의 지상 목표물을 정확히 명중시키는 실력을 과시했다.

또한, 표적 지역에 진입해 무장을 투하하고 근거리 적기에 신속히 대응하는 ‘비계획 표적 공격 및 근거리 공대공’ 종목에서는 만점을 획득하는 등 뛰어난 공중전투 기량을 선보였다.

지난 2003년 공군사관학교를 졸업,공군 소위로 임관한 김 소령은 비행교육과정을 비롯한 각종 훈련을 거쳐 2005년 공군10전투비행단에 배속, F-5 조종사로 전투비행대대 생활을 시작했다.

2007년 9월, F-15K 조종사로 선발된 김 소령은 11전비 102대대에서 F-15K 전투기 전력화에 기여했다.

2011년에는 전방석 전환 및 작전 가능 훈련을 마치고 영공방위 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김 소령은 주기종인 F-15K 전투기 비행 1,300여 시간을 포함해 총 1,800시간이 넘는 비행시간을 보유하고 있다.

2013년 3분기에는 비행단 전방석 우수조종사로 선정됐고, ‘시뮬레이터 비상처치 경연대회’, ‘공중사진 촬영대회’ 등 여러 대회에서 두각을 나타냈다.

앞서, 2010년 2월에는 임무수행 중 전투기의 한쪽 엔진이 꺼진 상황에서 차분하고 안전하게 기지로 귀환하는 비상처치 능력을 보여 ‘웰던(Well Done)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김 소령은 ‘맥스선더 훈련’과 ‘쌍매훈련’ 등 한미공군의 주요 연합훈련에 참가해 실전 기량을 다져왔다.
2012년에는 방공식별구역(KADIZ)을 침범한 러시아 전술정찰기 SU-24 항공기에 즉각 대응하는 등 대한민국 영공수호의 최일선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김 소령은 “대회에서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던 원동력은 편조원들과의 팀워크 속에서 함께했던 도전, 가족들과 대대원들의 헌신, 정비-무장요원들의 전문성이 한데 어우러진 공군 핵심가치”라며 “앞으로도 생사를 초월해 임전무퇴의 의지로 임무를 완수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김 소령은 이번 대회 상금 150만 원 전액을 순직 조종사 자녀들을 위해 설립된 ‘하늘사랑 장학재단’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2016 보라매 공중사격대회’ 시상식은 최근 공군작전사령부 칠성홀에서 공군참모총장 주관으로 개최됐다. 

단체부문 종합 최우수대대로는 공군11전비 102대대(F-15K기 부문), 공군19전투비행단 161전투비행대대(F-16기 부문), 공군18전투비행단 105전투비행대대(F-5기 부문)가 각각 수상했다.
<권병창 기자/사진=공군본부 제공>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