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사설
한국자유총연맹 경남 고성군지회, 닭고기·오리고기 소비촉진 동참

한국자유총연맹 고성군지회(회장 오경기)는 13일 관내 소재 식당에서 오리고기 시식회를 했다.

이는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에 따른 수요 급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축산농가와 지역상권 살리기에 동참하고자 마련됐다.

오경기 회장은 "고성군을 비롯해 범정부 차원에서 추진하는 닭고기와 오리고기 소비촉진 행사에 우리 자유총연맹도 함께하고자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며 "실의에 빠져있는 축산농가와 소상공인들에게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최근 확산되고 있는 AI는 인체감염 사례가 없으며 감염된 닭고기도 열에 약해 75℃ 이상에서 조리하면 5분 만에 사멸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