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한화생명, 주니어 경제포럼 챌린지스쿨 실시

한화생명(대표이사 차남규 사장)은 초·중등학생을 대상으로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연세대 국제캠퍼스에서 주니어 경제포럼 '챌린지스쿨'을 진행했다.   '챌린지스쿨'은 한화생명이 지난 10월부터 실시한 주니어 경제포럼의 오프라인 학습 과정이다.

이미 온라인으로 진행된 'On-line Academy'과정을 이수한 2천여 명의 수강생 중 활동 우수자 150명이 참여했으며, 서울 소재 명문대학교 재학생 25명이 초·중등학생의 멘토로 참여해 학생들의 학습을 도왔다.   '챌린지스쿨'은 강연과 토론경진대회, 그리고 주니어 경제 골든벨 등 다양한 과정들로 진행됐다.

올바른 학습법, 생활 속 경제와 금융이야기, 3분 스피치 잘하는 법 등 초·중등학생의 눈높이에 맞춘 내용으로 학생들의 관심을 끌었다.

특히 '공부의 신' 강성태, 온라인 아카데미 윤종혁, 자기주도학습 캠프 대표강사 이병훈 씨 등 국내에서 내로라하는 유명 강사들의 강의가 진행되어 학생들의 만족도가 높았다.

학생들이 재미있게 직접 참여할 수 있도록 퀴즈 형식으로 진행된 주니어 경제 골든벨에서는 한 문제씩 정답이 발표될 때마다 학생들의 웃음과 탄식이 교차하는 등 열기가 뜨거웠다.

주니어 경제 골든벨에 참여한 학생들에게는 태블릿 PC, 크레마카르타(e북리더기) 등을 부상으로 제공했다.   또한, 학생들이 직접 논리적으로 사고하고 의사 결정 능력을 높일 수 있도록 토론경진대회도 진행했다.

초등부 15개 팀, 중등부 10개 팀 등 총 25개 팀이 최근의 경제적 쟁점에 대해 찬성과 반대 입장에서 열띤 토론을 벌였다.

리얼커뮤니케이션즈의 전문 코치강사 등 15명으로 구성된 평가전문위원이 논리전개, 핵심 전달능력, 창의력 등의 항목을 심사해 우수팀 학생들에게 소정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챌린지스쿨에 참여한 손이언(시흥 정왕중 3학년)양은 "그동안 어렵게만 느꼈던 금융지식을 배우고 경제에 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질 수 있어 좋았다"며, "앞으로는 뉴스에서 경제와 금융에 관련된 내용이 나오면 좀 더 관심을 갖고 볼 생각이다"고 소감을 전했다.

한화생명 엄성민 CPC전략실장은 "주니어경제포럼 '챌린지스쿨'은 어린 학생들이 금융개념을 습득하고 경제적 쟁점에 대해 합리적인 사고를 할 수 있도록 실시한 프로그램"이라며 "한화생명은 미래세대 주역으로 자라날 초·중등학생들이 올바른 경제관념을 가질 수 있도록 다양한 금융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