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한국지뢰제거연구소 지뢰선별기 도난경찰 조사결과, 군부대로 반입 확인

군 헌병대 절도여부 수사진행 

사유자산의 지뢰제거 선별기가 아무런 통지없이 도난돼 군-경찰이 소재파악에 착수했다.

경기도 고양시 일산동구 군용지에 한국지뢰제거연구사업소에서 사용하던 지뢰선별기 2대와 안전조종석이 도난당한 신고가 최근 일산 동부경찰서에 접수됐다.

경찰은 조사과정에서 군부대 울타리밖 유휴 군용지에 보관하고 있던 장비를 인근 군부대에서 운반한 것을 확인,고의성 여부를 캐묻고 있다.

장비의 소유자인 지뢰제거연구소의 김기호소장은 2015년 12월께 고양시 일산동구청으로부터 군용지내 보관하고 있는 장비가 쓰레기 등과 함께 있어 미관상 좋지 않다며 치우라는 연락을 받고 장비업자와 청소인력을 동원해 정리정돈후 보관중이다.

뒤늦게 고가의 장비가 사라진 것을 확인한 것은 2016년 5~6월께로 당시 김 소장이 간암 수술 후 몸이 극도로 쇠약한 상태라 장비를 찾을 경황이 없이 지내다가 작년 12월에야 일산동부경찰서에 도난신고를 한바, 장비는 군부대에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군 부대 관계자는 “임의로 가져간 것이 아니고 일산 동구청 직원이 장비를 치워달라고 해 군부대에 보관하게 된 것이지 절대로 임의로 가져간 것이 아니다”고 주장하고 있으나 담당 구청직원의 이야기는 다르다.

고양시 일산 동구청 담당자는 미화언더스트리(주) 직원으로부터 2015년 11월19일께 자기들의 공장앞 유휴 군용지내에 쓰레기와 박스, 고철(지뢰제거 장비)들이 방치돼 있어 미관을 해치기에 치워달라는 민원을 접수받았다고 상기했다.

그는 당시 현장을 방문하니 군용장비로 보이는 ‘USA’라고 쓰인 미군 FRP박스 3개와 고철로 보이는 지뢰제거 장비와 조종석이 해당 부대에서 버린 것인지 확인차 부대를 방문한 사실은 있으나 부대에다 장비를 치워달라고 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또 이 구청 직원은 군부대 모 간부로부터 지뢰제거 장비의 소유자가 한국지뢰제거연구소 김기호 소장이라는 사실까지 알고 있어 동구청에서는 김 소장에게 연락해 지뢰장비는 김기호 소장이 사진과 같이 잘 정리정돈한데다 나머지 박스와 쓰레기 등은 구청에서 깨끗하게 치워 지난 2015년 12월15일 악성 민원을 해결했다고 전했다.

또 동구청 담당자는 지난 12월 지뢰장비 소유자로부터 1억원이 넘는 장비를 도난당했다는 연락을 받고 자신들도 용의선상에 있어 불편하게 생각하고 있었는데 미화언더스트리 회사 직원이 2016년 1~2월께 군부대에서 가져가는 것을 목격했다는 것을 확인하고 군부대에 확인한 결과 군부대에 장비가 있다는 사실에 “자신들은 용의를 벗은 것이네요?”라며 반가워하기도 했다.

김 소장은 지난 12월 말께 경찰로부터 도난된 장비가 군부대에서 있다는 조사결과를 통보받고 도난장비의 사용여부를 확인하기 위해 해당부대 지휘관에게 사진을 촬영해 보내줄 것을 요청했으나 연락이 없다가 3~4일이 지나 군부대에서 사진을 보내왔다고 상기했다.

이에 대해 김 소장은 장비의 사용흔적은 없는 것 같으나 남의 물건을 치울 때는 보관됐던 장소에 누가 가져갔으며 어디에 보관하고 있다는 내용과 연락처를 남겨두고 가야되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인데 무작위로 이송한 행위는 설득력이 낮은 행동이라고 주장했다.

지뢰장비 도난사고를 수사한 일산 동부경찰서 형사과는 장비가 군 부대에 보관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나 군부대에서 행정관청의 요청이 있어 치운 것인지 아니면 일방적으로 치운 것인지는 절도죄와 직접적인 관계가 있기에 절도혐의는 (군 헌병대 등)수사기관에서 판단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장비보관 장소와 인접해 있는 미화언더스트리의 직원은 작년 1~2월께 군부대에서 도난장비를 가져갔다고 얘기하고 있으나 군부대의 공식 논평은 미화언더스트리 직원이 계속해서 장비를 치워줄 것을 요구해 작년 9월께 부대에서 장비의 분실 등을 우려해 일단 부대 영내로 옮겨놓았다고 주장해 귀추가 주목된다.
<정서광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