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이만희대표,“지구촌의 전쟁종식 국제법안 제정” 촉구HWPL,국제법 제정 선언 1주년 평화포럼 대성황
<HWPL의 이만희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1,800여 사회지도자들,전쟁 종식 국제법안 촉구

지구촌의 전쟁종식을 골자로 다룬 HWPL의 평화선언문이 UN결의안으로 상정된후 마침내 가결될 전망이다.

14일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호텔에서 열린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대표 이만희) 주최로 ‘HWPL 국제법 제정 선언 1주년 평화포럼’이 성황리에 개최됐다.

작년 3월 14일‘지구촌 전쟁종식 평화 선언문’이 공표된 지 1주년이 된 오늘, 이를 축하하고 선언문의 국제법안 제정을 촉구하기 위해 정치, 문화, 종교 등 여러 계층의 다양한 시민 1,800여 명이 참석했다.

포럼의 발제자로 나선 이만희 HWPL 대표는 “우리가 사는 사회, 우리가 바로 세우지 않으면 누가하겠는가.

이 땅에 왔다간 가치가 무엇에 있나. 함께 (평화의 일) 하자”고 제안했다.

<김법혜(사)민족통일불교중앙협의회 의장>

이 대표는 이어 "이 평화, 전쟁종식은 개인의 일이 아닌 누구에게나 해당되는 일이다. 이런 일 방해해서는 안 된다. 우리 모두가 하나 되어 하자”며 평화의 일에 함께 동참할 것을 강력히 호소했다.

특히,6.25전쟁 당시 최전방 전투병이었던 이 대표는“전쟁 속에서 죽어가는 전우들과 동료들의 아우성 소리를 듣고 겪어봤다"고 상기했다. 

이 대표는 이에 "동족의 가슴에 겨누는 총부리를 되돌려야 한다”며 나라와 국민이 원하는 조국통일을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이어 세계여성평화그룹 IWPG 김남희 대표는 발제에 앞서 이 대표를 "일생을 평화의 일을 위해 일해 온 분"이라고 소개하며 함께 평화의 가족이 되어 평화의 일을 해나갈 것을 촉구했다.

김법혜 (사)민족통일불교중앙협의회 의장은 발제를 통해“이제 모두는 ‘평화’라는 대명제 아래 모든 기득권과 이기주의는 내려놓아야한다”고 말했다.

그는“아무런 사리사욕도 없이 구십에 가까운 노구를 이끌고 살신성인의 정신으로 뛰고 계시는‘세계적 평화의 사자’이 대표님의 뜻을 함께 이루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세계적인 국제법 전문가들로 구성된 HWPL은 세계평화를 이루기 위해 전쟁 발발을 원천적으로 금지하는 국제법 제정 및 전쟁을 유발하는 지구촌 종교의 통합을 약속하며, 2014년 9월 18일에 종교대통합 만국회의를 개최해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세계적인 국제법 전문가들로 구성된 HWPL 국제법 평화회의는 2015년 9월 18일 종교대통합 만국회의 1주년 기념식 때 공식 발족됐다.

총 3차의 회의를 통해 영국대법원에서 10조 38항의 국제법 제정 선언문이 완성 및 공표(2016년 3월 14일 대한민국 서울)됐다.

임동민 HWPL 사무총장은 경과보고를 통해“현재 선언문에 동의하는 국가들 간 회의를 통해 선언문을 기반으로 한 유엔 결의안을 작성 중에 있다”며,“올해 안에 (유엔결의안 초안이) 유엔에 제출될 것”이라고 밝혔다.

HWPL은 각국 정부 관계자, 청년, 여성 등 다양한 사회 계층의 인사들과 함께 유엔결의안 채택 및 세계 각 국에서 시행될 것을 위해 선언문의 정신에 기초한 평화활동으로 추진, 귀추가 주목된다.<송옥자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