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대한항공,기내 성폭력 행위 적극 대처
<사진=대한항공 제공>

기내 성폭력 행위 경종 연결편 탑승거절
향후 美형사소송 및 탑승 거부 조치 예정

대한항공이 최근 기내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을 기점으로, 기내 성폭력에 강력 대처에 나선다.

대한항공에 따르면 지난 14일 미국 애틀랜타발 인천행 KE036편에 탑승한 외국 국적의 한 남성(51)이 여성 객실 승무원에게 성적 모독을 주는 발언을 잇따라 해, 인천공항 도착 즉시 공항경찰대에 인계했다.

당시 담당 객실 승무원이 해당 승객의 셔츠가 젖어 물수건 필요 여부를 묻자 “셔츠 벗을까?”라며 성적 수치심을 주는 발언을 시작했고, 디저트 서비스 시 아이스크림이 너무 딱딱한지 묻자 성적 수치심을 유발하는 심한 발언을 지속했다.

또한 “옆에 앉아 나와 와인을 마시자”, “잘 때 네가 옆에서 마사지를 해주면 잠이 잘 올 것 같다” 등 도를 넘은 언행을 일삼았다.

이에 정식으로 경고하자 “너를 회사에서 잘라버리겠다”라며 도리어 객실 승무원을 협박하기도 했다.

대한항공은 이 같은 기내 성폭력 행위에 대해 강력한 경종을 울리고자, 16일 해당 승객의 연결편인 인천발 방콕행 항공편 탑승을 거절했다.

또한 추후 미국에서 해당 승객에 대한 형사 소송을 진행하는 한편 향후 대한항공 항공편 탑승도 거부할 계획이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말 기내에서 벌어지는 불법 행위가 기내 안전 및 안전운항을 위협한다고 보고, 기내 안전 개선을 위해 이 같은 행위에 강력히 대처키로 결정한 바 있다.

이에 따라 △기내 난동 발생 시 조기 진압 위한 테이저 사용 조건·절차 및 장비 개선 △전 승무원 대상 항공보안훈련 강화 등의 방안을 내 놓은 바 있다.

대한항공은 앞으로도 항공기 내에서 승무원 및 타 승객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가 발생할 경우 단호히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
<윤종대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