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호남권
박홍률목포시장, 세월호 거치 신항만 방문철제부두 둘러보고 차질없는 작업지원 지시

박홍률 목포시장이 23일 세월호가 거치될 목포신항만 현장을 방문했다.

박 시장은 국소단장,부서장,담당,실무자 등 관계 공무원 50여명과 함께 목포신항만 철재부두를 둘러보고 “해양수산부의 거치 작업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지난 2014년 4월16일 맹골수도에서 침몰한 세월호 선체는 22~23일 인양작업을 통해 해수면 위로 떠올랐다.

세월호는 인양이 완료되면 반잠수식 선박에 실려 약 87km 떨어진 목포신항 철재부두로 이동할 예정으로 해수부는 인양부터 육상 거치까지 최소 13일에서 최대 20일이 소요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시는 해양수산부, 전라남도 등과 유기적인 협조를 위해 부시장을 본부장으로, 안전도시건설국장을 총괄반장으로 하고 16개 부서장에게 임무를 부여한 지원대책본부를 구성해 거치 작업를 직‧간접적으로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추모 분위기 조성에도 만전을 기해 4월 8~9일 열려 거치 기간과 겹칠 것으로 예상되는 ‘꽃피는 유달산 축제’는 추모 분위기 조성을 위해 공연을 대폭 축소하고, 살풀이‧씻김굿‧추모시 낭송‧추모 음악회 등의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다.
<목포=박광일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