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경제·부동산
지평주조 ‘지평쌀막걸리’, GS25 첫 입점전국 확대 예정…홈술족 ‘공략’

90년의 주조역사를 자랑하는 명품 ’지평막걸리’가 드디어 GS25 편의점을 통해 소비자를 찾아간다.

지평주조(대표 김기환)는 최근 주력제품 ‘지평 생 쌀 막걸리’를 GS25 편의점에 입점, 판매에 들어갔다.

그 동안 '지평주조'는 소비자들의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기존 홈플러스,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뿐 아니라 일반 소비자들의 구매가 용이한 편의점까지 유통경로를 확대해 왔다.

지평주조는 이번 GS25 편의점 납품을 시작으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업소시장뿐 아니라 가정에서 막걸리를 즐기는 소비자들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이번에 입점된 ‘지평 생 쌀막걸리’는 750ml 사이즈이며 판매 가격은 1,800원이다.

이에 맞춰 지평주조는 주류업계에 불어 닥친 이른바 ‘저도주 트렌드’에 발 맞춰 지난 2015년 주력제품 ‘지평 생 쌀막걸리’의 알코올 도수를 5도로 낮췄다.

이후, 부드러운 목 넘김과 숙취 없는 술로 소비자들 사이에서 입소문이 퍼지며 침체된 국내 막걸리 시장에서 독보적인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해만 해도 2015년 대비 28%의 높은 성장률을 기록한 데 이어, 올해 1월과 2월도 전년 동기 대비 50% 이상 매출이 상승하는 등 상승세를 계속 이어가고 있다. 

지평주조는 이번 GS25 편의점 입점이 소비자 접점을 확대함으로써 또 하나의 매출 상승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평주조 전대일 이사는 “GS25 편의점 입점을 통해 소비자들과 더욱 가까이 만날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지평 생 쌀막걸리’는 GS25 편의점 수도권 지역 판매를 시작으로 점차 전국 모든 지점에서 판매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