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서울 경동시장 식용견 24시간 순찰예고동물NGO, 보호단체와 감시체계 구축 추진
<사진=경동시장(고유거 카페 발췌)>

박원순서울시장이 최근 관할 전통시장 내 개고기 영업점의 철폐를 위해 동물 NGO측에 협조요청을 한 것으로 알려져 자칫 법정비화될 조짐이다.

거명을 꺼린 NGO 관계자는 앞서 서울시가 동물보호단체에 경동시장의 불법적인 개고기 영업, 학대행위 등 감시지원에 대한 협조를 요청한 가운데 동단협은 자원해 24시간 감시체계를 구축할 것으로 알려졌다.

오는 15일 기준으로 실시할 24시간 감시 체계는 다가오는 말복 때인 8월11일까지 3개월 동안 계속 현지에 상주하며 식용견 철폐 투쟁을 진행할 것으로 통지했다.

익명을 요구한 NGO 관계자는 이번 투쟁은 어느 개별 단체의 싸움이 아닌 국내의 모든 동물보호단체가 힘을 모아 다함께 투쟁할 것을 주문했다.

이는 경동시장의 개고기 철폐투쟁을 꾸준히 펼쳐온 '다솜'과 24시간 상주 체계를 자원한 '팅커벨 프로젝트'가 공동본부 역할을 맡게 될 전망이다.

동단협의 다른 단체들도 각 단체에서 할 수 있는 언론, 홍보, SNS, 법률, 집회 등 역할을 분담해 함께 힘을 모아 동단협 전체의 투쟁이 될 수 있도록 주문했다.

실제 행동에 나설 그는 “24시간 감시 체계를 하려면 돗자리 깔아놓고 노숙할 수도 없는 만큼 숙박이 가능한 캠핑카를 렌탈해 그 곳을 '경동시장 개고기 철폐본부'로 만들어 앞으로 경동시장 개고기가 철폐될 때까지 투쟁하겠다.”고 전했다.

이에따라 그는 동단협의 선임간사인 행강 박운선대표가 '경동시장 개고기 철폐 본부장'을 맡고, 다솜의 김준원 대표가 현장 감시단장이 돼 경동시장에서의 식용견 문화가 사라질때까지 감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나아가 경동시장의 개고기 영업 철폐를 모범으로 부산 구포시장, 대구 칠성시장, 성남 모란시장, 기타 작은 시장까지 이어지는 전통시장 내의 개고기 영업점을 완전히 철폐시킬 것을 NGO에 요청했다.

그는 24시간 감시 체계를 위한 숙박이 가능한 캠핑카 렌탈과 관련된 비용은 카스 등 SNS에서 모금할 것을 시사했다.

이들은 식용견을 생업으로 하는 업주들과 자칫 예기치 못한 상황이 빈발할 수 있다고 전제한뒤 밤 11시 이후에는 동단협의 남성들만 철야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밖에 그는 동단협의 참여단체 대표들은 이번을 기회로 반드시 경동시장의 개고기 관련 영업을 철폐하자고 촉구했다.

그는 이외 일련의 선례가 전국 단위로 확산돼 내년 2월, 평창동계올림픽 이전에는 가시적인 성과가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거듭 요청했다.
<탐사보도팀>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홍 영기 2017-05-12 04:27:33

    참어처구니 없네요 서울시가 동보단을 투입해 경동시장을 감시한다는게 말이됩니까 동보단이 뭡니까 사법권이있나요 또한서울시가 옛부터먹어오던 개시장에 왜이러는건지 경동시장에서 어제오늘 개고기을 팔앗나요 세상이 이리바뀌어도됩니까
    국민에먹거리을 못팔게 하는거지 이게 동물보호랑 뭐가 같다는건가요 우리 식용견 농가는 안중에도없구 동보단을 앞세워 이래야만 하는게 서울시 행정상 맡는일인가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