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호남권
생물다양성 관리계약 사업추진 변경신안군, 철새연구센터장 등 11명 구성

신안군은 흑산공항 조성에 대응, 멸종위기 철새도래지 주변에 조, 수수를 계약 경작하고 철새먹이를 제공하여 생태계 보전에 참여하는 경작 주민에게 보상금을 지원하는 ‘생물다양성 관리계약’을 체결할 계획이다.

처음 시도하는 이번 사업에 대해서 최근 흑산면사무소 회의실에서 생물다양성 관리계약 추진 협의회를 개최했다.

추진협의회는 환경녹지과장을 위원장으로 하여 지역주민, 공무원, 철새연구센터장 등 11명으로 구성됐다. 제1차 협의회 결과, 생물다양성 관리계약 사업 추진에 필요한 계약방식, 계약지역, 대상자 선정 및 단가선정 등을 심의‧결정하고 사업계획은 군 홈페이지에 18일까지 공고 중에 있다.

협의회 결과, 사업유형은 조, 수수를 재배하여 반은 수확하고 반은 미수확 존치 방식으로 결정하고, 대상면적은 우선 선정한 3개 지구(진리 1지구, 진리 2지구, 사리지구) 34,078㎡와 공고 기간 내 주민이 신청한 면적을 포함하기로 정했으며, 보상단가는 기준가 300평당 780천원의 50%를 상향하기로 결정했다.

흑산도는 멸종위기종인 흑비둘기와, 되새, 동박새, 딱새 등 작은 조류가 도래하는 중요한 중간기착지로서 국립공원 철새연구센터에서 지난 2015년에 철새먹이 제공 연구 모니터링 결과, 휴경지를 이용 6월에 조, 수수를 파종하였는데 조, 수수가 익은 10월 가을철에 철새가 많이 도래한 것으로 관찰되었다.

군 관계자는 “이 사업은 지역주민이 자연생태계 보전에 참여하면서 지역주민들의 삶과 생활 속에서 생물권보전지역을 삶과 연계하는 인식과 흑산면에 새로운 문화가 형성되는 측면에서 매우 가치있는 사업”이라고 전했다.
<신안=김경남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