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포토뉴스
천년고도 경주 황성공원의 후투티 육추(育雛)
<경주시 황성공원의 아름드리 소나무에 둥지를 튼 어미 후투티(추장새)가 둥지에서 고개를 내민 아기새에 먹이를 물려주며 호버링(hovering)을 하고 있다.>

천년고도 경주시 황성공원에 나타난 후투티(추장새)가 한껏 자태를 뽐내고 있다.

국내 최고 윤무부조류학자의 명함에도 상징적으로 새기리만치 ‘후투티’는 머리깃털이 인디언의 장식과 닮아 붙여진 이름으로 알려진다.

황성공원은 국내의 유일한 후투티 촬영장소 중 가장 근접거리서 만나볼 수 있어 사진가들의 촬영명소로 손꼽힌다.

심지어 이웃 일본 관광객들이 후투티를 보기 위해 황성공원을 방문하는 등 해마다 5월 이맘 때쯤 서울, 부산, 경기도 등 전국 각지에서 찾아든 수백여 명의 사진작가들이 즐겨찾는다.
<경주=엄평웅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