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한미,6월 워싱턴서 정상회담 전격 합의문 대통령,"한미동맹 중시, 북핵 해결 긴밀협의”

“북핵 공동방안 모색…정상간 유대·우의 다지는 계기"
정의용 단장-포틴저 선임보좌관 청와대서 회동

한미 양국이 오는 6월 말 미국 워싱턴에서 정상회담을 개최키로 전격 합의했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16일 브리핑을 통해 이날 정의용 외교안보 태스크포스(TF) 단장과 매튜 포틴저 미국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 아시아 담당 선임보좌관이 청와대 여민관에서 만나 이 같이 합의했다고 밝혔다.

윤 수석은 “상세 일정, 의제 등은 외교 경로를 통해 추가적으로 협의키로 했다”면서 “특히 이번 정상회담은 양국 정상 간 개인적인 유대와 우의를 다지는 계기로 삼도록 관련 준비를 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회동에서 미국은 확고한 대한 방위공약을 재확인하고,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기 위한 양국 간 공동 노력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북한 핵의 완전한 폐기를 위한 공동 방안을 추가로 모색하기로 하고 북핵 문제 해결에 관한 양국 정상 간 비전에 대한 공통점도 확인했다.

양국은 △북한 핵의 완전한 폐기가 궁극적 목표 △제재와 대화를 포함한 모든 수단을 동원 △△북한과는 올바른 여건이 이루어지면 대화가 가능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과감하고 실용적인 한·미 간 공동 방안을 모색한다는데 합의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양측의 회동 중에 회의장을 방문해 7분간 포틴저 선임보좌관과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포틴저 보좌관에게 “트럼프 대통령의 축하 전화에 다시 한 번 감사를 드린다. 통화 내용에 매우 만족스럽게 생각한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곧 만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한·미 동맹 관계를 중시하고 있으며 정상 간 나눈 대화들에 대한 후속 조치들을 위해 홍석현 한반도포럼 이사장을 특사로 이번 주 중 파견키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특사 파견을 통해 양국 국민뿐만 아니라 전세계에 굳건한 한·미동맹을 다시 과시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문 대통령은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한·미 간 충분하고 긴밀한 협의를 계속 해 나갈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포틴저 선임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도 한국에서 민주적 절차에 의해 정권교체가 이뤄진 데 대해 깊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정상간 통화 내용도 극히 만족스럽다. 대통령을 조속히 뵙고 한·미동맹 강화 방안을 포함한 여러 현안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를 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유영미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