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르포]모란시장,'개식용 금지' vs '생존권 사수' 맞불15일 오후 성남시 모란시장 주차장 인근 300여명 시위
<15일 오후 모란시장에서 육견인단체와 동보단체가 폴리스라인을 양측으로 도보행진을 하고 있다.>
<지근거리 옥상에서 내려다본 양 단체간 다른 두목소리가 일련의 식용견을 둘러싼 깊은 딜레마를 상징하고 있다.>

‘don't eat dongs and cats’ vs '불법 후원금 즉각 수사'
양측 관련시장 업소와 100여m 간격 유지하며 도보행진

국내 최대 규모의 보신탕과 건강식점이 즐비한 성남시 모란시장을 무대로 동물보호단체와 이에 맞선 식용견 종사자간 첨예한 대립각으로 한때 전운이 감돌았다.

15일 오후 3시 성남시 중원구 모란시장 주차장과 보신탕과 건강음식점 밀집지역에는 동보측의 100여명이 각종 피켓 구호를 들고 ‘개식용 금지’ 등을 연호하며 집단항의가 이어졌다.

이에 맞서 일부 상인과 일부 지방에서 참여한 사육농가 등 60여명은 고성능 호루라기를 부르며 동보측의 구호제창을 반감시키는 지능전으로 맞섰다.

이날 다솜과 한국동물보호연합 등 동물보호단체의 남녀 회원 100여명은 ‘don't eat dongs and cats’ ‘개 식용 금지’,‘개 식용은 전통문화가 아니다’, ‘길고양이 급식소를 전국적으로 설치하라’‘복날반대’ 등이 적힌 플래카드 또는 피켓을 들고 개고기 도축과 판매 중단을 촉구했다.

<식용견 종사자들이 동보단체에 대항하며 피켓시위를 이어가고 있다.>
<개와 고양이 식용반대 플래카드>

특히 동보측은 ‘개 고양이 도살금지법 제정 촉구’결의문을 통해 “법을 준수하고 만들어야 할 공무원들과 정치인들은 오히려 불법 개고기를 즐기고, 개고기 산업화를 조장하려는 작태에 국민들은 분노하며 이에 앞장서는 사회지도층들은 각성할 것”을 호소했다.

이들은 이에 “심각한 국민적 갈등을 초래하며 후대에 오명을 남기지 않기 위해서는 정부와 의회(국회)는 반려동물의 도살을 막는 획기적인 정책과 법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한다”며 성명서를 낭독,NGO의 한계를 드러냈다.

반면, 지근거리 맞은 편에서는 식용견의 사육농가와 종사자들이 ‘동물보호단체 만행으로 개사육 농민 다 죽는다’,‘불법 후원금 모금 즉각 수사하라’‘사이비 동물보호단체는 즉각 해체하라’ ‘식용견은 우리의 목숨이다’ 등이 적힌 팻말을 들고 “영업을 방해하지 말라”는 등 거칠게 반발했다.

더구나 모란시장에서 줄곧 영업을 해온 개고기 유통-판매점포 22곳 가운데 15곳은 이미 성남시와 해당 협약을 체결후 정작 3개 업소만이 이날 시위에 참여해 원정참가한 육견측에 곱지않은 시각과 실랑이도 빚어졌다.

<생존권 사수를 외치며 동보에 맞서고 있는 육견단체 회원들>
<빗줄기가 내리는 가운데 개식용 금지와 고양이 식용을 반대하는 동물보호단체들.>

시위에 참가한 임모(62.이천)씨는 "모란시장안 3개 업소외에 상당수 개고기 업소측이 시위에 불참하는 어처구니 없는 사태까지 있었다"며 "멀리 충청권과 전북 등지에서 올라온 원정군의 성의에도 불구,오히려 소극적인 자세로 일관하는 몰염치 행태도 있었다"며 볼멘소리를 내뱉었다.  

이런 와중에 식용견 종사자들이 동물보호단체의 도보행진을 가로막자, 경찰측은 미신고 불법 집회인 점을 수차례 고지하며 해산을 요구하기도 했다.

양측의 맞불집회가 절정으로 치달을 즈음,동물보호단체 회원들은 경찰을 사이에 두고 개고기 판매 점포 앞 주차장 구간을 따라 100여 m가량 행진했으나 물리적 충돌은 발생하지 않았다. 

양측은 약 2시간 가량 경찰 병력을 사이에 두고, 각종 고성이 난무한데다 100여m 떨어진 식용견 업소를 평행으로 맞서걸으며 신경전을 펼쳤다.

한편, 1개 중대 경찰이 투입된 집회와 대치현장에서 성남중원경찰서의 서장 김광식총경은 “모란시장에서 수시로 발생하는 동물보호단체와 식용견 종사자 등과의 집회로 어려움이 많다”며 집회자제와 원만한 해결을 기대했다.
<모란시장=권병창 기자/사진=엄평웅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7
전체보기
  • 나님 2017-07-16 22:26:49

    동물보호람서 왜 유독 개라는 축종만을 가지고 논하는지 아이러니하군
    동물이 개만 해당되는가보네 허허 참
    개를 보호하려면 우리나라 전통개를 보호해야지
    애완견인 외래종을 보호해?
    그래서 글로벌 따지고 외국눈을 의식하는지
    토종견 보호하고, 식문화는 참견말자   삭제

    • 산하 2017-07-16 21:11:07

      식용해야 농장에 개들 살 수 있다
      안 먹으면 살 수 없다
      살 수 없게 하는 것은 동물 보호가 아니다   삭제

      • 숙이 2017-07-16 21:09:07

        동물보호나 하지 왜 남의 직업까지 저러나?
        책임질건가?나랏님도 못하는짓들을 하고 있는 저런놈들이 아직 세상에 존재 하다니~참한심하다.
        대통령은 뭐하노?빨리 개고기 합법화를 해주지.
        그래야 서민들이 편하게 살겠구만.
        저런 못된놈들 깡패가 따로 없네.
        지들이나 안먹으면 되지 왜 남보고 먹으라 먹지 마라 하노~   삭제

        • 날개 2017-07-16 21:04:37

          세상에서 젤 나쁜놈들이 남의 직업을 바꾸라고 저리 난리도 아닌경우는 첨본다.직업의자유와 먹거리의 자유가 있는 자주민주주의나라에서 누구빽을 갖고있는지참가관인세상이다.협잡꾼도 저런 협잡꾼이 또 있을까.
          세상 무서운줄 모르는 저런놈들에게 집회시고를 받아준 관청이 더 나쁜놈들이다.   삭제

          • 깡통 2017-07-16 08:22:45

            동물보호단처가 왜 유독 개식용만을 금지할까요? 보호해야될 동물이 얼마나 많은데 유독 개만가지고 그럴까요?
            동물보호한다는 명분에앵벌이에만 몰두하는건 아닌지, , ,
            그놈의 돈이 뭔지, ,   삭제

            • bio 2017-07-16 06:47:44

              동보단의 집회현장은 최후의 발악을 쏟아
              국민을 향한 도전이며 직업 선택 자유권을
              침해하는 위법 행위이다.
              국가는 민생을 향한 조직 폭력배 동물보호단에게더 이상 속지말고 모든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   삭제

              • 식용개 2017-07-16 01:36:57

                동물보호가 왜 식용견을 금지 하라는건지 모르겠네여
                지 펫에만 열중할것이지
                돈 받아 쳐묵었나
                식용견에서 애완견 사들이는것도 아닐텐데
                왜 갖다 붙이는건지 몰것네
                지네 펫 잡아묵자 그런것도 아니고 왜?   삭제

                • 하늘낙타 2017-07-15 22:30:16

                  살인마 앵벌이 흡혈귀 사이비 동보들을 발라버려야 한다~^^   삭제

                  • 대통령 2017-07-15 22:02:12

                    동물보호단체는 동물이나 보호하고 살아라.길에돌아다니는것도 직무유기다.그많은 희귀동물과곤충개미 뱀.바뀌벌레 .개똥벌레 들이 니네들을 기다리고 있다.어두운곳에서 걔들이 관리하고 땅위에 나오지 마라.아님 산속으로가서 동물보호 하던지~   삭제

                    • 통발 2017-07-15 21:57:10

                      이세상것은 사람을 위해 존재한다 .
                      고로 모든 동식물은 사람이 먹고 즐기도록 ㅅㆍㅂ리 되었다.. 누가 감히 먹어라 먹지 마라 .개짖는소리 하냐.
                      세상이 미쳔사보다.표창원이도 미친놈이라더니 미친것들 엄청많네. 참 더러운 세상일세.삼청교육대가 부활해야 되는데.저런것들 좀잡아 가두지 뭘 하는거야.   삭제

                      17개의 댓글이 있습니다.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