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포토뉴스
대한항공,한여름 ‘희망의 집짓기’ 구슬땀24일 충남 목천읍서 해비타트 봉사활동 참여

점보스 배구단 소속 선수 27명,탁구단 소속 선수 10명 등
임직원 및 가족 약 60여명도 집짓기 직접 동참 땀흘려

대한항공은 24일 충청남도 목천읍 서리에서 대한항공 소속 스포츠단 선수들과 임직원이 함께 참여하는 해비타트‘희망의 집짓기’봉사 활동을 진행했다.

해비타트‘희망의 집짓기’활동은 비용 문제 등으로 열악한 주거 환경에서 고통 받는 사람들이 제대로 된 집에서 살 수 있도록 자원봉사자들이 무보수로 설계와 노동을 통해 집을 지어주는 전세계적인 공동체 봉사 프로그램이다.

이번 봉사 활동에는 건축비 지원 외에도, 대한항공 점보스 배구단 소속 선수 27명과 탁구단 소속 선수 10명을 포함한 임직원 및 가족 약 60여명이 직접 동참해 벽돌 나르기, 지붕 올리기, 목조 작업, 단열재 붙이기 등에 구슬땀을 흘렸다.

대한항공은 2001년부터 안정된 보금자리가 절실한 이웃에게 자립의 희망을 전하는 한국 해비타트(Habitat for Humanity Korea) 활동에 건축비 등을 지원해 왔다.

앞서 2004년부터는 임직원과 가족까지 봉사 활동에 직접 참여해 지금까지 전국 각지에 총 15가구의 희망의 집을 짓는데 정성을 보탰다.

특히 대한항공 사내 게시판을 통한 자원봉사자 모집에는 매년 자녀들과 함께 의미 있는 여름을 보내려는 참가 희망자가 이어지는 등 인기 자원봉사 활동으로 자리 잡았다.

회사 차원에서도 참가 제반 비용을 부담하고,다방면의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한편, 대한항공은 이 외에도 초등학교 어린이들에게 직원들의 재능 기부형식으로 영어 배움의 기회를 제공하는‘하늘사랑 영어교실’에 참여했다.

이외 농촌마을과 자매결연을 맺고 일손 돕기 봉사를 펼치는 ‘1사 1촌 운동’, 복지시설 이웃들을 대상으로 한 봉사 등 다양한 사회적 봉사 활동을 지속적으로 실천해 나가고 있다.
<김종현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