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뉴스 포토뉴스
해경,실종된 50대 덕적도 해상 수색작업인천해양경찰서,선박발견 선장 박모씨는 실종

인천해양경찰서(서장 황준현)는 1일 저녁 기상이 좋지 않아 배를 이동하러 나갔던 박모씨(58)가 실종돼 수색에 나섰다.

2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오전 7시4분께 실종된 박모씨 후배인 장모씨(이하 미상)로부터 지난 1일 저녁 7시께 A호(낚시어선,7.93톤) 선장 박씨가 날씨가 좋지않아 선박을 다시 계류시키겠다고 나간 뒤 돌아오지 않았다는 신고를 접수했다.

인천해경은 즉시 경비세력을 투입하여 수색에 나섰고, 2일 오전 7시45분경 덕적도 북리항 방파제에서 얹혀있는 A호를 발견했으나 선장 박 씨는 선내에서 발견되지 않았다.

당시 A호에는 시동이 걸려 있었고 항해장비(GPS)가 켜져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실종된 박씨를 찾기위해 경비정 3척, 항공기 1대, 헬기 1대를 동원해 해상 수색을 이어가고 있다.

박씨는 지난 1일 오후 3시께 서해 먼바다 풍랑주의보가 발효되고 날씨가 나빠지자 인천 옹진군 자월도 달바위선착장 행정선 옆에 계류시켜 놓은 A호가 걱정돼 이동시키려 나갔던 것으로 전해졌다.

인천해양경찰서 관계자는 “날씨가 좋지 않았던 탓에 선박을 이동시키는 작업 도중 실족해 해상에 추락한 것으로 보여진다”며 “수색이 종료 되는대로 사고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인천=엄평웅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