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산업부,원자력 안전관련 R&D예산 41% 감소2012년 846억원에서 2016년 501억원 달해

박정 의원 “원전안, 국민적 우려 큰 상황서 관련 기술개발 예산 줄이는 것은 문제”

박정 의원(더불어민주당, 파주을)이 산업부로부터 받은 원자력 R&D 관련 투자현황 자료에 따르면 ‘원자력 안전 및 선진화’ 예산이 해마다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산업부는 원자력 핵심기술 개발사업을 5개 세부사업으로 분류해 지원하고 있다.

그 중 ‘원전 안전 및 선진화’ 예산은 2012년 846억에서 2016년에는 501억으로 무려 345억이 감소돼, 총 40.7%가 축소됐다.
‘원전기술혁신’ 예산은 2013년 148억에서 2016년 57억으로 61.5%에 해당하는 91억이 줄었다.

한편 ‘방사성폐기물관리 기술개발’ 사업의 경우 2012년 123억에서 2016년 113억으로 10억이 감소했다.

박정 의원은 “국민 생명과 직결되는 원전 안전 관련 지원금이 줄어든 건 큰 문제”라고 지적한 뒤 “다른 부분은 몰라도 원전 안전에 대해서는 적극 지원해야한다”고 강조했다.
<국회=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