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민주당,“이 전대통령 결자해지할 때”더불어민주당 김효은부대변인 브리핑

이명박-박근혜 전대통령 정권의 핵심실세로 국방부장관, 국가안보실장을 지낸 김관진 전장관이 급기야 영어(囹圄)의 몸이 됐다.

더불어민주당의 김효은부대변인은 이에 ‘사이버사령부에 온라인 정치관여 활동을 지시한데다 댓글공작에 투입할 군무원 선발에 성향 검증과 특정 지역 출신을 배제하도록 한 혐의’라고 말했다.

김 부대변인은 이에 “군 댓글공작의 지휘부였던 김관진 전장관이 구속됐으니 이제는 이를 지시한 총책과 조직도를 밝혀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명박, 박근혜 정권 두 정권의 모든 것을 알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김 전 장관은 더 늦기 전에 국가기관 정치개입 등 반헌법적이고 불법적인 일련의 행위에 대해 고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 당시 국가안보실장으로 대통령 보고시각 조작 의혹에 대해서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김 전 정관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댓글 공작 개입을 인정했으니 이 전 대통령이 답해야 한다는 것이다.

여러 의혹과 문건, 진술에도 불구하고 사건의 실체규명을 거부하고 왜곡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모습은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라고 제기했다.

김 부대변인은 “나라가 과거에 발목잡혀 있다’고 한탄하기보다 대한민국이 어두운 과거에서 벗어나 희망찬 미래로 나아갈 수 있도록 결자해지할 때”라고 거듭 강조했다.
<국회=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