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백혜련 대변인,"우호와 신뢰 재확인한 한중정상회담"

백혜련 대변인은 11일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두 번째 정상회담은 양국의 우호와 신뢰를 다시 한 번 확인한 자리였다"며, "이를 바탕으로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지형의 중대한 전환과 한중 관계 개선 등 공동 번영의 진정한 기틀을 마련한 것"이라고 밝혔다.

백 대변인은 이어"한반도의 지정학적 상황을 고려하면 북한문제와 한국 경제에 중국의 역할은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특히, 엄중한 안보상황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북핵문제에 대한 평화적 해결 원칙 확인 및 한중간 전략 대화 강화 등 북핵 공조를 더 굳건히 하기 위한 합의를 이끌어낸 것은 매우 유의미한 것이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이제 북한은 고립 대신 대화를, 핵이 아닌 평화를 선택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은 미국과 더불어 대한민국의 2대 교역국으로 중국과의 북핵 공조 강화는 북핵문제의 실마리로 작용하는 것뿐만 아니라, 실질적이고 가시적인 경제적 효과도 가져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슈퍼 위크’ 속에서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적인 정상외교는 대외 리스크를 최소화하는 것이며, 이는 3%대 경제성장률이 확실시 되는 상황에서 경제 회복세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평했다.

백 대변인은 특히,"시진핑 주석과의 회담은 공동번영의 문을 연 것"이라며 "한중정상이 다음달 중국에서 양국의 발전을 위한 포괄적 논의를 약속했고 가까이는 다음 주 리커창 총리와의 회담이 예정된 만큼, 오늘의 회담을 바탕으로 양국의 경제발전 및 공동번영을 위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합의가 도출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국회=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