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부동산
우리은행 특혜채용,한일-상업은행간 ‘마찰음’
<사진=심상정의원실 제공>

우리은행의 특혜채용을 둘러싼 불씨는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심상정 의원이 국정감사에서 전년도 신입사원 공채 관련 문건을 폭로하면서 효시가 됐다.

당시 심 의원이 공개한 문건에 따르면, 금융감독원 임원, 국가정보원 직원, 전직 우리은행 임원, VIP 고객 등이 친인척의 채용을 청탁해 16명이 우리은행에 채용된 것으로 드러났다.

심 의원이 공개한 문건은 상당히 구체적으로 부정적 시각이 팽배했던 것이다.합격자의 이름과 청탁인 정보, 청탁인과의 관계, 우리은행 내 추천인, 생년월일, 출신학교 둥까지 적나라하게 기재돼 있었다.

심지어 일부 VIP고객 자녀의 ‘비고’란에는 ‘여신 740억원, 신규여신 500억원 추진’ 등 실적까지 고스란히 드러나 있었다.

익명의 한 임원은 “이 정도 상세한 문서는 내부에서도 인사 담당 임원과 일부 실무자만 볼 수 있다”고 전했다.

일련의 사태를 두고 상업은행 출신의 이광구행장이 특혜채용 의혹을 책임지고 물러난 상황이라 내홍은 더욱 점입가경으로 빠져들고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이 행장이 결국 사퇴쪽으로 가닥을 잡으면서, 정작 상업은행 측의 불만은 더욱 불거져 가고 있다.

그동안 우리은행은 옛 한일-상업은행 출신이 번갈아가며 최고경영자(CEO)를 맡고, CEO(지주 회장 또는 행장)가 상업 출신이면 행장 또는 수석부행장은 한일 출신으로 하는 관행으로 알려진다.

그런데 최근들어 이순우-이광구 라인의 상업은행 출신 행장이 잇따라 선임되면서 한일은행 출신의 불만이 커졌다는 것이다.

이와관련, 우리은행의 관계자는 “이번 특혜채용 의혹이 터진 초반에는 사내 분위기가 진상조사보다 문건 유출자 색출로 쏠렸다”면서 “당시 인사 담당자들도 대부분 관련 조사를 받은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윤종대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