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속보]인천 영흥대교 협수로 낚싯배 전복 13명 사망낚싯배 승선정원 총 22명 탑승 2명 실종
<사진=인천해양경찰서 제공>

조업을 향하던 낚싯배와 유조선이 해무로 추정되는 시정한계에서 충돌, 13명이 숨지는 해난사고가 발생했다.

3일 인천해양경찰서(서장 황준현)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9분께 인천 영흥대교 남방 약 2해리 해상에서 급유선 K호(336톤)와 낚시어선 S호(9.77톤, 낚시어선, 승선원 22명)가 충돌, 낚싯배가 전복되는 해상사고가 발생했다.

전복된 낚시 어선에는 승객 20명과 선원 2명 등이 승선해 있었으며, 인천해경은 구조세력을 급파해 구조 작업이 한창이다.

현재까지 구조된 인원들은 인천 영흥도 진두항으로 이송이 진행 중이다.

<전복사고전 선창1호 낚싯배의 제원과 외형 모습/사진=인터넷언론인연대 제공>

12시 현재 파악된 생존자는 7명, 실종자 2명, 사망자는 13명이 발생했으며, 이들은 시화병원와 구조된 서모, 또다른 서모씨, 김모씨, 송모씨는 길병원으로 후송됐다.

<사상자 명단/인천해양경찰서 제공>

구조자중 3명은 낚시어선이 전복된 후 탈출하지 못하고 전복된 선박에 갇혀있었으나 외부 구조대와 수시 연락을 통해 무사히 선상 밖으로 빠져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현재 함정 19척과 항공기 5대를 동원해 적극적인 구조작업을 펼치고 있다. 

구조작업중인 상황은 함정의 경우 해경 8, 해군 3, 민간어선 8척, 항공기는 해경 1, 해군 1, 유관기관 3대로 파악된다.

한편, 해경은 사고 낚시어선은 3일 오전 6시께 승객 22명을 태우고, 인천 영흥도 진두항을 출항해 이동중에 사고가 난 것으로 추정된다.
해경은 이 시각 현재 자세한 사고 경위와 피해 상황을 조사 중이다.

<사고해역으로 출항할 수 있는 선착장 출입이 12시 현재 전면 통제됐다./사진=인터넷언론인연대 제공>

<다음은 황준현인천해양경찰서장의 브리핑 전문>

인천해양경찰서장 황준현입니다.

지금부터 오늘 새벽 6시 09분경 영흥도 진두항 남서방 해상에서 급유선과 낚시어선이 충돌하여 낚시어선이 전복된 상황에 대해 설명하겠습니다.

□ 사건 및 구조개요입니다.

○ 오늘 새벽 6시 09분경 인천 영흥도 진두항 남서방 1마일 해상에서 336톤 급유선 명진15호와 9.77톤급 낚시어선 선창 1호가 충돌하여 선창 1호가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하였습니다.

이 사고로, 낚시어선이 전복되며 승선원 22명이 선체 내에 갇히거나 바다에 빠졌습니다.

그 중 선체 내에 있던 13명은 구조대에서 선체내로 진입 구조하였으며, 나머지 7명은 인근해상에서 표류중인 것을 해경 경비세력 이 구조하였습니다.

현재, 나머지 2명을 찾기 위해 구조작업에 총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대통령께서는 해경 지휘관 중심으로 수색 구조에 전 세력을 동원하여 구조에 만전을 다하고,

의식불명자 대상 구호 및 의료조치와 사고자 가족 분들에게 즉시 알리고 심리안정 조치 등에 최선을 다하며,

마지막 한명까지 구조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하셨습니다.
<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