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정세균 의장,"軍현대화,전투력 강화위해 국방예산 증액"6일 육군 제3보병사단 백골부대 위문 및 안보점검
<정세균의장이 6일 강원도 철원에 있는 육군 제3보병사단 예하 백골부대에서 근무중인 초병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정세균 국회의장은 6일 최전방 강원도 철원의 육군 제3보병사단 예하 백골부대를 안보점검 및 시찰을 통해,"군 전력의 현대화와 전투력 강화를 위해 예년에 비해 국방 예산을 추가 증액했다"고 밝혔다.

정 의장은 이날 "전사에 길이 빛나는 백골부대를 방문하게 돼 기쁘게 생각한다"면서"우리 장병들의 사기가 충천해 선배들이 이룩한 전공을 언제든 이어받을 수 있는 그런 역량을 갖추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며 이같이 강조했다. 

정 의장은 먼저 백골부대 OP현장을 둘러본 후 “북핵문제 등 한반도가 직면한 여러 어려움이 있지만, 최정예 장병들이 철통같이 국토를 지키고 있어 국민들이 마음 놓고 생업에 종사할 수 있는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정 의원은 “(6일)새벽에 통과된 내년 예산에는 군의 전투력을 강화하고 현대화하는 국방예산이 많이 증액됐다”며, “군의 사기충전 및 장비의 최신화를 통해 장병들이 마음껏 역량을 펼칠 수 있도록 국회에서도 적극 뒷받침하고 함께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 의장 역시, 청년시절에 육군 병장으로 군 생활을 마쳤는데, 지금도 생각해보면 그때 군생활이 매우 보람있고 의미있는 기간이었다"고 상기했다. 

뒤이어 "이왕 군대생활을 할바에야 대민 최정의 백골부대 일원으로 근무하는게 큰 자랑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사명감과 책임의식을 갖고 군무에 잘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정 의원은 특별히 "백골부대 지휘관들은 대한민국의 육군 지휘관들중에서도 가장 훌륭하고 역량이 뛰어난 분들이 부대를 지휘하고 있다"고 전제한 뒤 "맡은 바 소임을 다해줄 것"을 거듭 강조했다.

정 의장은 특히, 국회에서 미리 준비한 중식 메뉴로 점심식사를 함께 하며, 장병들과 격의 없는 대화를 나눴다. 

내년부터 사병 월급이 인상된다는 소식을 전했을 때는 장병들의 우레와 같은 박수와 환호를 받았다.

정 의장은 “여러분이 군복무를 마친 후 대한민국의 주인공이 됐을 때는 청년일자리 문제가 잘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날 시간 관계상 방문하지 못한 백골부대 인근에 위치한 5포병여단 장병들에게도 격려의 의미로 커피를 전달했다.

5포병여단은 지난 8월, 훈련 중 K-9자주포 사고가 발생했던 부대이다.

한편, 이날 정세균 의장의 군부대 위문방문에는 김진표 의원, 안규백 의원, 서영교 의원, 김중로 의원, 황열헌 의장비서실장, 김영수 대변인, 이정득 국방위 수석전문위원 등이 동행했다.
<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