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정세균 의장,멕시코 이란 지진피해 구호성금 전달

정세균 국회의장은 7일 국회 의장접견실에서‘멕시코 이란 지진피해 복구를 위한 국회 구호성금 전달식’을 갖고 지진피해로 어려움에 처한 멕시코,이란 국민들에 대해 위로를 표하면서 주한 멕시코 이란 대사에게 성금 6,000만 원을 전달했다.

이 성금은 지난 9월과 11월 멕시코와 이란에 각각 발생한 강진으로 커다란 인적, 물적 손실을 입은 두 국가의 국민들을 피해복구 지원을 돕기 위해 마련됐다.

성금은 정세균 국회의장과 국회의원을 비롯한 보좌 직원 및 국회 소속기관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참여해 모금한 것이다.

정세균 의장은 “멕시코와 이란은 6.25전쟁 당시 재정과 군수물자를 지원해 준 고마운 나라”라고 하면서, “멕시코와 이란 국민들이 하루빨리 지진 피해를 복구하고 안녕을 되찾길 바란다”고 말했다.

정 의장은 “이번 성금 모금을 계기로 한-멕시코, 한-이란 간 교류협력 관계가 더욱 굳건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국회는 지난 11월, 발생한 지진으로 막대한 손실을 입은 포항 시민을 돕기 위해 자발적인 성금모금을 진행 중이다.
12월 중으로 모금액을 지진피해를 입은 포항 시민들에게 전달할 예정이다.
<국회=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