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국민의당,'남북 신평화경제 시대로' 도라산 간담회정동영.조배숙.최경환의원 등 150여명 참석

개성공단기업 비대위-국민의당,‘개성공단 재가동’ 촉구
'개성공단을 열어 남북 신평화경제 시대로'를 테마로 무술년 새해 '통일의 관문' 도라산역 관내 남북출입사무소에서 폐쇄된 개성공단의 재가동을 염원했다.

12일 파주시 소재 남북 출입사무소에서 열린 간담회는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측이 주최하고,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의 정동영-조배숙-최경환의원 등이 참석, 간담회를 가졌다.

이날 간담회는 정동영국민의당 의장과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 소속 국회의원 등 150여명이 참여해 자리를 빛냈다.

간담회는 개성공단이 폐쇄된지 2주년을 앞둔 가운데 개성공단기업 비상대책위원회가 국민의당과 손잡고 개성공단 재가동을 촉구했다.

개성공단 비대위의 기업인 30여명은 국민의당 의원들과 입주기업들의 애로사항은 물론 개성공단 운영에서 드러난 문제점을 재론 했다.

국민의당 소속 의원들도 개성공단 재가동을 위한 정부와 국회의 역할이 무엇인지 진단했다.

신한용 개성공단 비대위 공동위원장은 “2년 전만해도 일상의 일부였던 통일로를 달려오면서 만감이 교차했다”며 “국민의당지키기운동본부에서 뜻 깊은 자리를 마련해줘 이를 기폭제로 삼아 향후 개성공단 재가동이 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기대했다.

그는 이어 “개성공단 폐쇄후 2년 동안 입주기업들은 지방과 해외로 경영정상화를 위해 불철주야 노력했다”며 “다시 시작된 남북 대화기조로 개성공단의 문제도 곧 논의될 것으로 믿고 있다”고 밝혔다.

개성공단 비대위의 관계자는 통일부의 혁신정책위원회 발표를 인용해 “개성공단 입주 기업은 1조5,000억원의 막대한 경제적 피해를 입었다”고 주지했다.

그는 “개성공단 전면중단이 헌법에 명시된 적법 절차를 위반하고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일방적인 구두지시로 결정됐지만 재가동을 위한 첫걸음으로써 현 정부가 공식사과를 해야 한다”고 성토했다.

정동영(국민의당)의원은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500여명이 들어가는 목욕탕을 지어 북한 노동자들의 위생과 삶의 질을 높이는 등 매일매일 작은 통일을 이뤄왔다”고 상기했다.

정 의원은 “개성공단은 UN의 제재대상이 아니다. 개성공단을 재가동하기 위해서는 청와대와 문재인대통령의 의지가 중요한 만큼 평창동계올림픽이 열리는 두 달 동안 한-미가 공조해 북미 대화까지 이끌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한미 동맹을 기반으로 한국의 역할 공간을 확보해야 한다”며 “더 이상 개성공단 문제를 후순위로 방출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정 의원은 이어“국민의당의 정책노선은 ‘평화주의’와 ‘개혁주의’를 명확히 하고자 한다”며 “현 정부의 정책 전환까지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거듭 역설했다.

국민의당지키기 운동본부 관계자는 “개성공단 재가동은 남북이 함께 참여하는 평창동계올림픽을 계기로 평화시대로 나가는 중요한 상징이자 시작점으로 정부와 국회 차원의 노력을 촉구하고 기업인들도 개성공단의 가치를 알리는데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남북출입사무소=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