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축산육견단체, 최강한파속 철야 천막농성 돌입27일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앞서 5일째
<축산관련단체와 육견단체 회원들이 27일 미허가 축사 적법화의 기한연장을 골자로 촉구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철야 천막농성 5일째를 맞이한 가운데 육견단체 임원들이 긴급 토의를 하고 있다.>
<축산관련단체 회원들이 미허가 축사 적법화 기한연장을 촉구하고 있다.>
<한단협 임원진들이 화이팅을 외치며 미허가 축사 적법화의 기한연장이 관철될 때까지 무기한 투쟁을 다짐하고 있다.>

시한부 미(未)허가 축사의 적법화를 둘러싼 축산 및 육견단체들이 영하 20도의 최강한파에도 불구,철야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27일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앞 남루한 천막에는 문정진축산단체협의회장과 주영봉육견단체협의회장,축협 및 육견종사자 임원 등 30여 집행부가 5일째 순번제로 철야 농성이 한창이다.

이날 문정진회장은 “6만여 축산농가는 주무부처인 농림부가 미허가 축사 적법화의 기한연장 3년에 미온적으로 대처하고 있다”며 조속한 행정조치를 요구했다.

문 회장은 “환경부와 국토부, 농림부, 국회 등 각 요로에 우리의 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라며 “낙농인과 양계농은 물론 육견인 등과 함께 삶의 터전을 지켜나가자”고 말했다.

그는 “농림부와 환경부, 국토부 등이 국민의 먹거리 산업을 저버릴 때 무려 25만명의 실업자가 양산되는 초유의 대혼란이 우려된다"며 "정부의 상응한 방안이 나올 때까지 철야농성은 계속된다”고 성토했다.

<한국육견단체협의회의 주영봉회장과 집행부가 환경부와 농림부를 상대로 미허가 축사 적법화에 따른 기한연장을 촉구하고 있다.>
<축산관련단체협의회의 문정진회장과 상인회의 이귀재 회장이 현황과 대안을 이야기하고 있다.>
<천막농성에 후발주자로 참가한 일부 육견 종사자들>
<정부세종청사 전경>

또다른 축산단체는 “시중의 미허가 축사를 제재하는 것은 문재인정부가 당초의 공약과 달리, 서민과 노동자를 우롱하는 처사”라며 “오히려 전 정부보다 못한 규제로 5년간의 정권유지조차 수행할 수 있겠느냐”고 개탄했다.

주영봉한국육견단체협의회장은 역시 “정부는 미허가 축사의 적법화 기한연장을 조속히 매듭지어야 한다”며 “삶의 터전을 내팽게친 주무부처는 더 이상 서민의 생존권을 짓밟지 말라”고 촉구했다.

한편, 축산관련단체와 육견인단체는 현 세종청사 앞 철야농성에 이어 국회 앞을 무대로 천막농성에 들어갈 투트랩 전략을 모색, 후폭풍이 예고된다.
<세종청사=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