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밥통',형제복지원 진상규명 농성장서 무료급식

'다른세상을 꿈꾸는 밥차-밥통'은 14일 오후 6시께 서울 여의도 국회 정문 앞에서 100일째 형제복지원 사건의 진상규명을 촉구하는 천막 농성장을 찾아 무료 급식을 나눴다.

이날부로 100일째 야외 농성에 들어간 한종선(43.아래 사진 왼쪽)씨는 "국가폭력에 대한 사과와 제대로 된 배상을 촉구한다"며 영하의 칼바람속에 비닐속 움막을 짓고 1인 시위를 펼치고 있다.

한 씨는 "구정 설을 앞두고 현장을 찾은 '농성장 지킴이' 임미리(한신대 사회학과)교수와 '밥통'의 자원봉사자로 김종민 씨 등 여섯분이 떡만두와 소시지, 그리고 야채볶음을 마련해줘 고맙고 힘이 솟는다"고 덧붙였다.
<국회=송옥자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