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국회 환노위 '개'항목 삭제 반발 퍼포먼스인천,무안,담양,여주,영천,이천,옥천,김천,연천,김포서 30여명 상경
<비좁은 케이지에 갇힌 성견 3마리가 녹슨 철창안에 웅크리고 앉아 있다.>

미허가 축사 적법화 기한연장과 관련, 당초 10대 축종에 포함된 '개'항목이 삭제된 가운데 이에 반발한 한국육견단체협의회 소속 관계자들이 상경,국회 측에 거칠게 항의했다.

26일 이들은 인천, 무안, 담양, 여주, 영천, 이천, 옥천, 김천, 연천, 김포 등 전국을 무대로 육견산업에 종사하는 30여 명이 축단협의 천막 농성장과 국회 환노위는 물론, 국회 법사위를 찾아 환경소위의 개정안 의결에 따른 흠결(欠缺)을 제기했다.

이날 농성현장에는 국내 150여만 육견종사자들의 생존권 보장 등을 호소하며, 지방에서 운송해온 3마리의 성견을 협소한 케이지에 넣어둔채, 다가올 3.24 '가축분뇨법' 적용에 항의, 한시간 남짓 반납 퍼포먼스를 펼쳤다.
<유영미 기자>

대한일보  sky7675@hanmail.net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김은수 2018-03-01 02:56:00

    생명을 저리 좁은철창에가두는 거부터가 너희 육견협회는 사람이아니다.
    점점포악해지는 사이코패스와 사회를보라.   삭제

    • 송가현 2018-03-01 00:48:05

      이렇게좁은 케이지에넣어둔것부터가 잘못된것아닌가요
      사람이 행할노릇이있는대 어찌동물에게 이런짖을   삭제

      • 개식용금지 2018-02-28 09:19:42

        진짜 인두껍을 구나 ㅠ   삭제

        • 박영감 2018-02-27 00:13:45

          민생을 우선으로 돌봐야 할 국회나 정부는 국민의 생존에는 안중에도 없고 북한괴뢰도당의 괴수와 안방에서 나라 팔아넘길 궁리만 하는것 같다.
          많은 사람이 목숨걸고 지켜온 나라를 하루 아침에 계획되양 문재앙이 재앙을 스스로 불러오고 있다.
          개식용가 우리고유의 식문화임을 만 천하가 다 아는 것을 표를 의식해 공약하고 개입양해서 비서에게 월급주어가며 개키운다.미친인간이나 할수 있는 짓을 그만 거두기 바란다.
          재앙을 스스로 불러 들이지 말고~제발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