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포토]홍영표 원내대표, '방탄국회' 전격 사과
<국회 기자회견을 마친뒤 백브리핑을 하고 있는 홍영표 원내대표. 바로 오른쪽은 진선미 원내수석부대표>

[대한일보=권병창 기자]더불어민주당의 홍영표 원내대표는 2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자유한국당의 홍문종-염동열 의원의 체포동의안 부결에 대해 전격 사과했다.

홍 원내대표는 이날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홍문종-염동열 의원 체포동의안 부결에 따른 동시에 사과했다.

그는 특히,"특권과 반칙 없는 사회를 이끌어가야 할 국회가 제식구 감싸기로 체포동의안을 부결시킨 것은 자가당착이며,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민주당 내에서 일부 (20여명의)이탈표가 나온 것에 대해 원내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한다"고 전제한 뒤 "향후 어떻게 할지는 더 고민하겠다"며 말을 아꼈다.

이같은 추이에 홍영표-염동열 의원의 체포동의안이 부결된 것은 야당뿐 아니라, 여당에서도 일부 반대표를 던진 것으로 제식구 감싸기 논란이 재연될 조짐이다.

다음은 기자회견 전문이다.

홍문종 염동열 두 의원에 대한 체포동의안 부결에 대해 국민께 사과드립니다

국회의원의 대표적 특권인 불체포특권 폐지는 국민들의 오랜 요구였으며, 여야가 함께 주장해 왔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특권과 반칙 없는 사회를 이끌어야 할 국회가 제 식구 감싸기로 체포동의안을 부결시킨 것은 자가당착이며 어떠한 변명의 여지도 없습니다.

특히 민주당 내에서 일부 이탈표가 나온 것에 대해 원내대표로서 책임을 통감합니다.
앞으로 민심에 반하는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철저히 반성하고 강력히 대처해 나가겠습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