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사회
서울새활용플라자, ‘자원순환 사회를 위한 삶의 방향전환’ 포럼
   
서울새활용플라자, ‘자원순환 사회를 위한 삶의 방향전환’ 포럼 5일 개최

[대한일보=이계정 기자] 서울새활용플라자는 UN이 정한 제23회 세계 환경의 날을 맞아 5일 오후 1시부터 5시까지 제3회 새활용포럼 ‘자원순환 사회를 위한 삶의 방향전환’을 개최한다.

해당 포럼에서는 의·식·주 생활에서 발생하는 폐자원의 새활용 사례를 통해 일상 속 실질적 자원 절약 방향을 공유하고, 폐기물에 대한 지속 가능한 대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세션 1에서는 폐 섬유 재활용사업을 통해 장애인의 자립가능한 삶을 돕는 사회적기업 세진플러스 박준영 대표가 ‘폐 섬유를 활용한 새활용 사례’를 발제한다.

세션 2에서는 이우경 마을공방 사이 대표가 ‘주거 폐기물의 다양한 사례와 목재폐기물의 새활용 방법’을 공유한다.

세션 3에서는 ‘K-Start up 그랜드 챌린지’에서 대상을 수상한 독일계 IT스타트업 이즈잇프레시의 CMO Marta Allina가 ‘데이터사이클링- 녹색국가의 미래’를 발표한다. 3개 세션 발제자의 발표가 끝난 후에는 각 스피커의 전체토론 및 질의응답 시간이 있을 예정이다.

서울새활용플라자는 최근 플라스틱 폐기물 문제, 버스 내 음식물 반입금지로 인한 버스정류장 일회용 컵 쓰레기 문제 등이 이슈되면서 일상에서 사용하는 자원의 순환과 새활용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이번 포럼을 통해 폐기물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실질적 삶의 방향전환에 대해 고민해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새활용이란 버려진 자원에 디자인을 더하거나 활용방법을 바꿔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내는 업사이클링의 우리말이다.

서울새활용플라자는 새활용 문화를 전파하기 위해 서울시와 환경부에서 만든 세계 최대 규모의 업사이클링 복합문화공간으로, 새활용 관련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포럼 참가신청은 새활용플라자 홈페이지에서 할 수 있으며, 포럼 참가비는 무료이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