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eature
"SBS 너는내운명" 시청률 1위! 추우부부 근황 공개
   
"SBS 너는내운명" 시청률 1위! 추우부부 근황 공개에 관심 집중 밝고 건강한 두 사람 모습

[대한일보=이계정 기자]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을 통해 밝고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를 전해 반가움을 안겼다.

이 날 ‘너는 내 운명’에는 반가운 얼굴이 등장했다.

“출산 후 근황을 궁금해하시는 많은 시청자분들을 위해서 추우커플이 인사를 보내왔다”는 MC의 소개에 이어 추자현-우효광 부부가 영상으로 등장한 것.

출산 후 건강 이상설로 인해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던 추자현이 자신을 걱정해주는 팬들을 안심시키고자 인사말을 보내와 관심을 집중시켰다.

출산 후 33일차를 맞은 추자현은 출산 전과 다름없이 건강한 모습이었다.

목소리가 살짝 쉬어있었지만 밝은 미소를 보인 추자현은 “제가 아직 목소리가 쉬어가지고, 잘 들리실지 모르겠다. 반갑습니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건강이 괜찮은지 묻는 질문에 추자현은 “바다는 건강하게 잘 낳았다. 제가 노산이어서 그런지 출산하고 나서 임신중독 증상이 왔다. 경련이 있었는데 폐가 안 좋았다. 산부인과에서 응급처치를 잘 해주셨고, 큰 병원에 가서 처치를 받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주변 분들이 걱정을 많이 해줘서 잘 회복하고 있다. 기력이 회복되면 인사드리고 싶었다. 저랑 효광씨가 '동상이몽'을 빼놓지 않고 본다. '동상이몽'에서 저희 안부도 전해주시고, 다른 분들도 많이 보고싶었다.

'동상이몽'을 통해서 인사를 전하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추자현은 건강이상설 기사를 접했느냐는 질문에 “당시에는 회복에 집중하느라 보지 못했다.

이후 조리원에서 알게 됐는데 기사를 보고 되게 많이 울었다. 댓글을 접했는데 제가 생각했던 것보다 걱정해주시는 분이 정말 많더라.

빨리 밝은 모습으로 쾌차해야겠다는 생각 밖에는 없었다. 그래서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리려고 노력했다”라며 눈물을 쏟았다.

추자현은 옆에서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준 우효광에 대한 고마움도 전했다.

추자현은 “우효광이 ‘이제 진정한 부부가 된 것 같다’라는 말을 하더라. 부부가 함께 극복해야 할 고난을 같이 겪다보니까 진짜 가족이 된 것 같다는 의미다. 저를 강하게 해줬던 것은 남편이었던 것 같다. 24시간 옆에서 저를 걱정해주고 챙겨줬다”며 “사랑의 힘이 없었다면 이렇게 빨리 인사를 드리지 못했을 것”이라고 남편 우효광에게 고마움을 나타냈다.

영상 속 ‘우블리’ 우효광의 애교도 여전했다.

그는 틈틈이 ‘사랑의 힘’을 외치는가하면, "결혼조하. 아빠 돼서 조조조조조조하"라면서도 추자현이 "바다 좋아? 마누라 좋아?"라고 묻자 "마누라 좋아"라고 답해 추자현을 웃게 했다.

아들 바다의 이야기를 할 때는 입가에 미소가 떠나지 않았다.

추자현은 “ 너무 건강하다. 살이 너무 많이 쪘다. 얼굴이 크다”고 말하며 “바다를 많이 못 안아주는데도 무럭무럭 커 줘서 고맙다. 앞으로 바다와 함께할 인생이 기대된다”라고 미소 지었다.

우효광 역시 “부모가 된다는 게 쉽지 않다는 걸 알았다. 아이를 낳는 건 다시 태어나는 것과 같다. 그 때 제가 아내 옆에 없었다면 어떻게 됐을지 모르겠다. 저에게 선물을 줘서, 강하게 버텨줘서 아내에게 감사하다”라고 말해 감동을 자아냈다.

오해를 한번에 불식시킨 두 사람의 인터뷰 영상에 팬들과 시청자들은 안심했다.

추우가족 앞에 펼쳐질 앞날을 응원하는 댓글과 함께 추자현의 빠른 쾌유를 비는 댓글이 쇄도했다.

또한 이 날 ‘너는 내 운명’에서는 장신영-강경준의 집들이 에피소드와 인교진의 친동생 결혼식에 총출동한 인소부부네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 날 장강부부의 집에는 바쁜 장신영 대신 아들 정안이를 돌봐 준 인연으로 친해진 정안이의 친구 엄마들이 방문했다.

장신영은 이들을 ‘언니들’이라고 살갑게 부르며 집 구경에 이어 부부가 함께 준비한 음식을 나누며 수다에 돌입했다.

뒤이어 장신영이 언니와 형부를 기다리며 2차 집들이를 준비하던 와중에 정안이의 친구 12명이 들이닥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분당 시청률 9.7%로 ‘최고의 1분’을 차지한 것은 인소부부 양가 가족이 총출동한 인교진 남동생의 결혼식 에피소드였다.

이날 인교진은 동생 결혼식에서 딸 하은이를 보며 눈물을 보였다. 인교진은 식전 화동 연습을 하기 위해 버진 로드에 선 하은이를 보고는 울컥했고, "조신하게 걷는 하은이를 보니 20년, 30년 후 결혼식이 떠올랐다"며 ‘딸바보’ 면모를 드러내 뭉클함과 동시에 웃음을 안겼다.

뒤이어 식이 시작되고, 이 날 축가로는 인교진-인두진 형제의 아버지인 인치완의 노래 '사랑의 선물'이 흘러나왔다.

축가를 부르던 인두진의 친구는 갑자기 인치완에게 마이크를 넘겼다.

처음에는 쑥스러워하며 거부하던 인치완은 이내 “이 노래는 제 노래입니다. 제가 부르겠습니다”라며 마이크를 잡고 무대에 나섰고, 식장을 흥파티로 만든 이 장면은 ‘최고의 1분’을 차지했다.

인치완은 '사랑의 선물'을 멋진 무대매너로 완창해 웃음을 안겼다.

결혼식이 끝난 후 인교진과 소이현의 가족들은 함께 식사를 했다.
이날 인교진의 아버지와 소이현 아버지는 팔씨름 대결을 했다.

자신만만하던 두 사람이 손을 잡고 대결을 시작하자 가족들 뿐만 아니라 스튜디오 출연자들 모두 숨을 죽이며 쳐다봤다.

하지만 결과는 소이현의 아버지의 승리. 결과에 승복하지 못한 인교진의 아버지는 재대결을 요구했지만 또 졌고 거듭 재대결을 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남자의 시선으로 본 여자, 여자의 시선으로 본 남자 SBS ‘너는 내 운명’ 매주 월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