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50노트 통영 제트선,쪽빛바다 한려해상 쾌속질주항해도중 45도 스핀에는 저절로 탄성

쪽빛바다를 가로지른 50노트(knot) 쾌속선이 스트레스 해소와 짜릿한 스릴 만점의 해상관광 택시로 변신, 여름 행락객을 손짓한다.

20일 오후 국내 여행사와 언론사를 대상으로 통영시가 마련한 관광설명회 팸투어 중 하나인 해상관광 택시가 새롭게 떠올라 눈길을 끌고 있다.

로링(roaring)과 피칭(pitching)을 넘어 50노트까지 질주할 때는 조타수의 노련한 조종술에 가히 경이로움을 엿볼 수 있다.

무려 45도의 좌우로 곡예하는 스핀에는 저절로 탄성이 흘러나오고, 청정지대로 손꼽히는 한려해상국립공원 내 주요 섬을 둘러 볼수 있다.

충무공 이순신장군의 얼과 혼이 살아 숨쉬는 한산도는 물론 저도를 지나 에코 아일랜드-연대도, 출렁다리가 압권인 만지도는 아름드리 원시림 소나무가 피톤치드를 뿜어낸다.

쾌속정을 조종한 한국해양소년단 경남남부연맹의 조경웅 지도국장은 "세계가 인정한 살기 좋은 도시 '통영'을 에워싼 천혜의 섬을 스릴과 함께 청정바다를 누비는 쾌감은 무엇과도 비교할 수 없는 소중한 통영의 추억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산도=권병창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