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부동산
이스타항공, 몽골항공청 안전운항허가 획득관광 수요에 따른 부정기 노선 확대 계획

10일부터 총 5항 운항편 스케즐 확정
부정기 노선 운항 최다 실적 확보

이스타항공이 최근 몽골항공청(MCAA)으로부터 안전운항허가(MCAR-129)를 받았다.

안전운항허가(MCAR-129)는 몽골항공청이 신규취항을 앞둔 외국항공사에 대해 안전운항 기준을 점검하고 이를 토대로 항공사에 발급하는 운항 허가증으로 안전운항허가 획득 유무에 따라 노선 운항에 제한을 받을 수 있다.

이는 연속 운항을 위한 필수 인증으로 이스타항공은 정기노선이 없는 항공사로서는 처음으로 8월 2일부터 1년간 몽골 노선에 대한 운항허가를 받았다.

현재 몽골의 경우 정기노선이 없는 항공사가 노선을 운영할 시 월 2회를 초과해 운항할 수 없으며 연속운항도 불가능해 부정기 노선 운항에 제한이 있었다.

하지만 이스타항공은 이번 안전운항 허가를 획득함으로써 연속 부정기 운항이 가능해 졌다.

이스타항공은 청주에서 출발하는 울란바토로 부정기노선을 지난 7월 27, 31일, 8월 3, 7일 등 총 4항차의 운항일정을 확정한데 이어 추가로 8월 10, 14, 17, 21, 24일 등 5항차에 대한 운항일정도 확정했다.

지난해 11월부터 총 14회 부정기편 운항실적을 확보해 정기노선 운항을 하는 항공사를 제외하고 가장 많은 운항실적을 확보하게 됐다.

몽골 울란바토르의 7-8월은 선선한 초가을 날씨정도로 습도가 적고, 초원은 가장 푸른색을 띠며, 하늘도 가장 맑아 몽골여행의 최적기이다.

특히 이때는 천혜의 경치를 자랑하는 테를지국립공원 등 아름다운 자연경관뿐만 아니라 울란바토르 도심의 서울의 거리를 비롯한 주요 시가지에서도 각종 문화행사까지 즐길 수 있어 세계 각국의 관광객 수요가 폭발적으로 늘어나는 시기다.

한편, 이스타항공은 지난 4월 몽골의 관광개발공사와 MOU를 맺고 부정기 운항 확대를 위해 상호협력 관계를 이어오고 있다.
<이계정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