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eature
"너도 인간이니" 종영 D-1, 로봇 서강준 기다리는 운명은따뜻한 원칙 + 공승연의 응원에 당당히 정체를 밝힌 로봇 서강준
   
"너도 인간이니" 종영 D-1, 로봇 서강준을 기다리는 운명은? 

[대한일보] 로봇이라는 걸 들키지 않아야만 했던 ‘너도 인간이니’ 서강준이 스스로 정체를 밝혔다. 남은 4회, 그에게 다가올 운명이 기대되는 이유다.

6일 밤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너도 인간이니’에서는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가 누군가의 대신이 아닌, 본연의 모습 그대로 사람들과 마주한다.

PK 그룹의 주주들 앞에 나타나 “안녕하세요, 메디 카를 기획하고 런칭한 인공지능 로봇 남신Ⅲ입니다”라고 인사한 그의 새로운 하루는 어떤 모습일까.

인간 남신을 걱정하는 엄마 오로라 박사의 눈물에 그를 사칭하기로 결심한 남신Ⅲ. 지영훈이 지시하는 대로 자의식은 잠시 접어둔 채 남신처럼 말하고 행동했지만, 강소봉을 만난 후 달라졌다.

남신인 척 연기를 하고 있지만 자신은 남신Ⅲ이며, 그렇기에 “누구 말도 듣지 말고 니 판단대로 행동하고 결정”해도 된다는 사실을 깨달았기 때문.

소봉 덕분에 스스로 생각하고 행동하기 시작했지만, 그럼에도 남신의 자리를 지키기 위해 자신의 정체를 숨겼던 남신Ⅲ.

그러나 의식이 회복된 후, 하루가 다르게 엇나가는 남신과 이를 어떻게든 막고 싶은 영훈의 절박한 바람은 상황을 반전시켰다.

도와달라는 영훈의 부탁에 “난 기계에 불과해요”라며 망설이던 남신Ⅲ가 남건호 회장의 뒤를 이을 인물로 남신이 호명되려는 순간 나타난 것.

남신에게 수동모드로 제어당하는 동안 소봉을 제 손으로 위협한 일 때문에 스스로를 “사라질 자유조차 없는, 인간한테 피해를 줄 수 있는 기계”라고 생각하게 된 남신Ⅲ.

그럼에도 인간은 도와줘야 한다는 따뜻한 원칙과 이를 응원하는 소봉 덕분에 트라우마를 딛고 사람들 앞에 정체를 드러낸 남신Ⅲ.

한국에 온 이유였던 인간 사칭극에 종지부를 찍은 남신Ⅲ의 앞날은 과연 어떤 모습일지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당당하게 정체를 밝힌 남신Ⅲ와 당황한 남신의 모습으로 두 남신의 대립을 예고, 남은 전개에 궁금증을 배가시킨 ‘너도 인간이니’.

6일 밤 10시 KBS-2TV 방송됐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