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서울 천호대교서 두 모녀 투신

22일 오전 5시39분께 서울 광진구 소재 천호대교 남단에서 모녀가 한강으로 뛰어들어 40대 어머니가 숨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강모(48·여)씨와 강씨의 딸 김모(22)씨가 투신했다 구조돼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그러나, 어머니 강씨는 숨졌으며, 딸 김씨는 경상을 입은채 병원에서 치료 중이다.

소방당국은 천호대교 남단방향 200m 지점에서 유서와 신발이 발견됐다는 경찰의 신고로 출동 3시간 가까이 구조작업을 벌여 안타깝게 1명만이 구조했다.
<김민석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