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남해안 해안루트 '노량대교' 위용 드러내해안루트 중심_노량대교 13일 오후 6시 개통

남해안 해안루트의 중심이 될 남해~하동 간 노량대교가 오는 13일 오후 6시 그 위용을 드러낸다.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남해군 고현면에서 하동군 금남면을 잇 는 국도 19호선(13.8km)에 총 사업비 3,913억 원을 투입하여 기존 2차로를 4차로로 확장·신설하였다.

이 사업은 2009년 착공한 후 지난해 일부구간이 개통되었고, 이번에 남해와 하동을 연결하는 노량대교를 개통하면서 전체 구간을 잇는 도로망을 완성하게 되었다.

노량대교의 개통으로 운행거리는 4km(18km→14km), 운행시간은 10분(28분→18분) 단축됨은 물론이고 교통안전성이 크게 향상되어 지역 간선도로로서의 도로이용 편익이 증가되었다.

특히, 이번에 개통되는 남해군 설천면~하동군 금남면 구간은 400년전 성웅 이순신 장군의 마지막 격전지인 노량해협 구간으로 세계최초 경사주탑 현수교인 노량대교를 국내 건설기술로 설계,시공했다.

노량대교는 기존 노후된 남해대교(’73년 준공, 2차로)를 대체하는 교량으로 한려해상국립공원의 해양오염 방지와 공사비 절감을 위하여 주탑(H=148.5m)을 육상에 설치했다.

세계 최초로 경사주탑에 3차원 케이블배치의 첨단기술을 접목시킴으로써 수평저항력이 증대되어 바람에 취약한 현수교의 단점을 크게 보완하였다.

또한 본 사업는 국토교통부가 서울, 제주, 부산에 이은 국내 제4대 관광거점으로 개발 중인 남해안 해안루트(고흥~거제)의 중심에 위치하여 남해안의 아름다운 경관을 활용한 지역관광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국토교통부의 이상헌 간선도로과장은 “앞으로도 지역별 특성에 맞는 도로개선과 아름답고 친환경적인 도로를 제공함으로써 낙후지역의 매력도를 높이고 이용자 중심의 안전하고 편리한 교통서비스를 시행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윤종대 기자/하동=한문협 기자>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