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단기 4351년 개천절 대제전 서울 단군성전서 거행서울 종로구 사직단 단군성전 1,000여명 참석

'단기 4351년 개천절 대제전' 민.관 합동 엄수

[유영미 기자]단기 4351년 개천절을 맞아 3일 오전 11시10분부터 오후 2시 30분까지 서울 종로구 사직단 단군성전에서 1,000여 시민 및 외국인이 모여 엄숙하게 거행된다.

사단법인 현정회가 주관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서울특별시, 종로구가 추진한다.

유사이래 5,000년 이상 이어 내려오는 유구하고 찬란한 한민족의 독특한 전통문화와 예절이 담겨있는 조상숭배와 효친사상은 국민 인성교육 공동체의식 함양의 핵심이다.

다문화, 다인종 시대에도 부합하는 세계평화와 인류공영이란 뜻에 공감할 수 있는 자리가 마련된다.

'開天'은 곧 바로 고조선의 개국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환국을 이어받은 배달국 환웅께서 처음으로 하늘을 열고 신단수 아래로 내려와 세계 최초 인본주의 정착문화 시대를 여신 단군왕검께 우리나라 민족 정신,역사, 전통문화의 근원인 천.부.인을 물려주셨다는 구전이다.

나아가 홍익인간·이화세계 통치이념으로 고조선을 개국하여 대한민국까지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는 역사적 사실을 의미한다.

개천절은 우리 겨레의 개국기념일로서 1949년 ‘국경일에 관한 법률’을 제정 공포할 때 양력으로 정해졌고, 개천절 대제전은 5,000년 이상 전승되어 온 거국적인 제천의식이다.

일제 강점기 끊긴 맥을 이어 국가 제천의식을 연구와 고증, 발굴을 통해 다시 되살린 ‘개천절 대제전’은 1962년 종로구 사직(국가라는 의미)단에 일본조상을 정리했다.

대한민국 최초 공공건물로 단군성전을 지은 이래 사단법인 현정회(이사장 이건봉)가 주관하며, 57년간 매년 10월 3일에 대제를 지내오고 있다.

제례는 아악이 은은하게 울려 퍼지는 가운데, 분향강신(제향의 시작을 고함), 초헌(첫 잔을 올림), 고축(국조의 은덕에 감사하는 축문을 올림), 아헌(두번째 잔을 올림), 종헌(세번째 잔을 올림), 사신례(조상을 배웅하는 의식), 음복례 (제향 참가자들이 역대 개국시조의 은덕을 기리고 감사하는 덕담을 하며 음식을 나눠먹음)의 순으로 진행된다.

올해 행사는 식전 기념공연, 도종환 문체부 장관·정세균 국회의원, 박원순 서울특별시장,김영종 종로구청장 등의 축사가 이어진다.

국민의례, 개식사, 제례의 순서로 진행되며, 식후에는 택견시연, 국제교류를 위한 펜칵실랏 시연과 참가자들의 인성교육 및 전통문화 체험행사(예절체험, 제례복 체험, 국궁체험, 택견체험, 가훈써주기 등)와 인문학 학술강연( 이현범 교수,천문도와 정역에 담긴 한국사) 등이 다채롭게 열린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