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권수정 의원, 서울시 영화제 개최 발전토론회12억 예산으로 8개 영화제 지원사업 지적

체계적인 영화제 지원사업과 운영체계 마련돼야

[권병창 기자]서울시의 문화다양성 확보를 위한 지원사업의 저변을 넓히고 서울시민의 문화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해 체계적인 서울시 개최 영화제 사업추진을 위한 논의의 장이 마련됐다.

서울시의회 권수정 의원(정의당)은 17일 오후 서울시의회 의원회관 제 5회의실에서 서울시 김달호 의원(더불어민주당), 김호진 의원(더불어민주당)과 함께 ‘서울시 영화제 개최를 통한 영화문화 발전토론회’를 주최, 서울시개최영화제 협의체 주관으로 토론회를 마련했다.

서울시는 2006년부터 현재까지 서울시 문화다양성확보라는 목적의식을 기반으로 서울개최영화제 지원사업 제도를 운영해왔다.

그러나, 영화제 전체 지원예산이 타 지자체와 비교해 턱없이 부족한 것으로 나타나 서울시 규모에 비례해 문화다양성 확보라는 목적에 반한 사업진행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부산시의 경우 부산국제영화제에 100억 이상의 예산지원, 부천시와 전주시의 경우 각각 40억 이상, 제천시는 제천국제음악영화제에만 20억이 넘는 금액을 지원하고 있지만 서울시의 경우 8개의 영화제를 지원함에도 불구하고 단 12억을 지원예산으로 편성하는 등 열악한 영화제 지원이 이뤄지고 있는 실정이다.

토론회는 서울시의 서울개최영화제 지원사업의 다양성확보라는 본래의 목적에 부합하는 지원사업 운영이 가능 할 수 있도록 적절한 예산편성의 필요성에 대해 논의했다.

각 영화제의 고유 가치와 역할을 고려한 지원 심사기준을 마련해 체계적인 지원이 가능 할 수 있도록 제도적 정비가 필요하다며 참석자 모두 의견을 모았다.

권수정 의원은 “서울시는 2006년부터 10년이 넘는 시간동안 서울특별시민의 문화선택권을 존중하고 다양한 문화를 접할 수 있도록 서울개최영화제 지원사업 제도를 운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이 결과 많은 영화제가 탄생해 고유한 특색에 맞는 다양한 영화를 소개하며 문화인 양성에 이바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권 의원은 “서울시는 대한민국의 문화중심 축들 중 하나로 거대한 지자체의 규모에도 불구하고 세계인의 축제가 된 부산영화제와 제천국제음악영화제 등과 비교해 턱없이 부족한 지원금 편성과 한쪽에 예산이 편중된 지원운영으로 많은 예술인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영화제 고유가치를 살리고 다양한 영화제의 체계적인 지원을 통해 서울시민과 더불어 전세계인이 즐길 수 있는 서울시영화제를 만들어내기 위해 서울시는 체계적인 지원기준을 만들고 본래의 지원목적을 달성 할 수 있도록 지원제도 정비에 힘써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토론회에는 사회자로 황혜림 서울국제음식영화제 프로그래머가 진행을 맡았다.

서울시 경제진흥본부 김태희 경제기획관이 참석한 가운데 최유진 인디애니페스트 집행위원장, 김동현 서울독립영화제 집행위원장, 이행준 서울국제실험독립영화제 프로그래머, 영화 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이 발제자로 나섰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