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송옥주 의원, 개‧고양이 로드킬, 서울 ‘강남’ 최고치“반려동물 근본적인 로드킬 저감대책 필요”
<송옥주의원이 국정감사장에서 질의하는 모습>

서울시 자치구별 강동․송파․강남구 순

[국회=권병창 기자]반려동물 가족 1,000만 시대로 접어든 가운데 근본적인 로드킬 저감대책이 시급한 것으로 지적됐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송옥주 의원이 서울특별시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2016~2018.6) 서울시에서 로드킬 당한 동물은 총 20,283마리로 이 중 76%에 달하는 15,423마리는 고양이인 것으로 나타났다.

자치구별로 살펴보면 강동구(2,393마리), 송파구(1,313마리), 강남구(1,290마리) 순으로 강남 4구 중 3개구에서 동물 로드킬 수가 높게 나타났다.

연도별 로드킬 발생 추이를 살펴보면, 로드킬 동물 숫자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다. 2015년에는 총 6,065마리였으나 2017년에는 총 8,788마리로 45%가량 증가했다.

송옥주 의원은 “수도 서울에서 올해 상반기에만 벌써 4천마리 넘는 동물이 로드킬을 당했다.

특히, 내장형 인식 칩 부착이 의무인 개와 달리 고양이는 권고사항에 그쳐 고양이 로드킬 수가 높은 것으로 생각된다”고 지적했다.

송 의원은 “반려동물의 내장형 인식 칩 부착을 정부가 지원하는 등 반려동물에 대한 근본적인 로드킬 저감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송옥주 의원이 환경부로부터 제출받은 야생동물의 로드킬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3년간 야생동물 구조․관리센터가 처리한 동물 사체에서 고라니가 2,140마리로 가장 많았다. 노루(142마리)와 너구리(98마리)가 뒤를 이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