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핫이슈]지원금만 챙기고 굶긴 유기동물보호소 '덜미'농림축산부,전수조사 및 점검 관련 공문 송부
<사진은 기사내용과 관련 없음>

유기견의 사료비와 접종비, 치료비 등 태부족
보호소측,'폐사는 장염때문, 열흘간 방치 시인'
290여개 보호소중 250여곳 시설관리감독 허술

[이계정 기자]버려진 유기견을 구조해 관리하던 보호소가 밥을 굶기고 무단 방치한 것으로 드러나 여론의 뭇매를 얻어맞고 있다.

더욱이 국민의 세금까지 받아 가로채는 등 불법 행각이 기승을 부린 가운데 정부는 급기야 전수조사에 착수했다.

문제의 화근은 지자체의 위탁을 받아 동물병원이 운영하는 충남 금산의 G유기동물보호소로 덜미를 붙잡혔다. 

버려지거나 길 잃은 동물들이 보호 받고 있어야 할 곳인데 제구실을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실제로 8마리 가운데 세 마리가 죽어 있고, 남은 개들도 제대로 먹이지 않아 앙상한 뼈만 남은 몰골로 현장이 목격됐다.

이에 금산군 관계자는 “(동물병원)원장과 (관련)계약은 오늘부로 파기를 할 거고요. (다른 공무원) 관리를 제대로 못해 죄송하다”고 전했다.

그는 “또다른 위탁보호소를 대상으로 당초 규정에 맞도록 제대로 운영되는지 등 제반사항을 점검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G동물병원 측은 개들을 열흘간 돌보지 않은 건 맞지만, 개들이 죽은 건 장염 때문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행 유기동물 보호소의 관련 규정은 버려진 동물을 구조해 보호하다 20일 안에 본래 주인이나 새 주인을 찾지 못하면 안락사를 시켜버려 그에 수반된 제도개선이 절실한 상황이다.

지자체가 직접 운영하는 곳도 있지만 대부분 민간 동물병원에 지원금을 주고 운영을 맡기고 있는 부작용의 사례로 생명존중이란 주장과 배치되는 대목이다.

포털의 SNS 역시, 보호중인 유기견들의 사료비와 접종비, 치료비, 인건비 등은 물론 수백 마리에서 발생하는 잦은 사건사고, 열악한 환경속의 질병을 예방하기에는 자원봉사자만으로는 역부족이란 사실을 토로, 심각성을 전했다.

뿐만아니라, 생사를 넘나들 정도로 아픈 것이 아니면 유기견을 병원에 데려가는 것조차 어려운 데다 위중한 유기견이 치료를 받는다 해도 치료금액을 감당키 어려운 이중고를 겪을 수 밖에 없다고 실토했다.

현지의 G보호소는 3,000여 평이 넘는 부지에 유기동물을 수용하는 동물구조관리협회 보호소로 파악됐다.

그러나, 전체 290여 개 보호소 가운데 250여 개는 부지나 시설을 제대로 갖추지 못한 민간 동물병원이 위탁 운영해, 전반적인 관리감독이 시급하다.

일각에서는 민간 지원금은 한 마리에 10만 원에서 16만 원 가량을 지급하는데 이를 돈벌이 수단으로 주장한 바, 굶기고 방치하던 곳이 덜미를 붙잡힌 셈이다.

죽은 개를 식용으로 팔아 넘기는 보호소가 있다는 의혹까지 제기된 바,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앞서 농림축산식품부는 지자체에 관할 동물보호소를 대상으로 전수조사 및 점검하라는 공문을 송부한 상태이다.

이와관련,동물보호재단 관계자는 “일반 지자체에서 예산을 투입해 직영으로 운영할 때는 관리감독이 좀더 철저하게 이뤄질 수 있다”고 조언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biokings 2018-11-05 11:59:41

    전수 조사는 기본이고 보조금, 후원금 내역서 투명하게 감사 해야 될것입니다.   삭제

    • 하늘낙타 2018-11-05 10:39:50

      수백억 후원금은 다 어디에 쓰고
      유기견 밥도 않주고 굶겨 죽이는걸까?

      수백억 후원금 75% 자기들 월급과 활동경비로
      탕진하고 개는 굶겨 죽이고~

      이게 동물보호인가?
      아님 앵벌이인가?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