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충청권
대전 아파트 화단서 40대 교사 숨진 채 발견

[대전=윤종대 기자]10일 오후 4시49분께 대전 유성구 H아파트 화단에서 한 고등학교 교사 김모(42)씨가 숨져 있는 것을 아파트 관리원이 발견,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이 아파트 19층에서 김 씨의 옷이 발견된 점 등으로 미뤄 그가 스스로 뛰어내린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김 씨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 중이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