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지구상에서 가장 먼저 해돋이를 볼수 있는 뉴질랜드-‘기스본’

[기스본(뉴질랜드)=민경완 편집위원]세계에서 가장 먼저 해가 뜨는 뉴질랜드 북섬의 동쪽에 위치한 작은 해안도시 기스본(Gisborne).

2019년 1월 1일 오전 5시49분(현지 시각), 여명이 동틀무렵 떠오른 기해년(己亥年) 첫 해돋이는 사뭇 독자제현에 행운을 안겨주는듯 오메가를 연상케 한다.

현지 기스본의 와이누이비치는 날짜 변경선 바로 앞에 있어 가장 먼저 해돋이를 볼 수 있는 명소로 손꼽힌다.

해마다 전 세계에서 몰려든 관광객들이 새해 첫 일출을 보기 위해 북새통을 방불케 한다.
뉴질랜드의 기스본은 여름 휴양도시로도 널리 알려진다.

<사진=뉴질랜드 관광청 제공>

기스본에서는 이외에도 즐길 거리가 다양하다.

시내를 조금만 벗어나면 유명한 와인너리와 포도밭이 늘어서 있고, 아름다운 금빛 모래사장이 펼쳐져 있다.

뉴질랜드에서 네 번째로 큰 포도산지인 기스본에는 와이너리 투어 프로그램이 많아 각양각색의 와인을 맛볼 수 있다.

기스본 와이누이(Wainui) 해변은 서핑을 즐기기에 적합한 스폿으로 알려져 매년 파도를 즐기기 위해 많은 서퍼들이 몰려오기도 한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