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현직 국정원 40대 직원 승용차서 숨진채 발견

[권병창 기자]현직 국가정보원 직원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긴급 수사에 착수했다.

용인서부경찰서는 6일 오후 1시24분께 국가정보원 직원 김모씨(44)가 수지구 보정동의 한 공터에서 숨진 채 발견, 수사에 나섰다.

경찰은 이날 휴대전화의 위치추적(GPS) 등을 통해 9시간만에 김씨 집 인근에서 그가 자신의 차량에서 숨져있는 상태로 발견했다. 

발견당시 차량에서는 숨진 김씨의 유서도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