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남하면 자하마을 8년만의 아기 탄생

거창군 남하면 자하마을(이장 유영준)에서는 지난 12월, 8년 만에 아기 울음소리가 들렸다. 노인인구가 57%를 차지하고 있는 자하마을에서 2010년 이후 오랜만의 아기 탄생으로 주민들이 한마음으로 기뻐하며 마을회에서 축하금 30만원을 전달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