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한국건축가협회상 수상한 ‘애국지사 손양원 기념관’ 거닐어 볼까

  [한문협]애국지사 산돌 손양원목사 기념관이 ‘제41회 한국건축가협회상’을 수상했다.

(사)한국건축가협회가 건축가의 시대 정신이 반영된 우수한 건축물 매년 7작품에 수여하는 상으로 제41회 심사작에 전국의 61개 작품이 2차에 걸쳐 심사·평가받았다. 손양원 기념관은 7개 작품 중 하나로 선정, 협회장상을 수여받아 그 가치를 인정받았다.

기념관은 손양원 목사의 애국 혼과 숭고한 박애정신을 기리기 위해 손 목사의 생가터 주변 부지(함안군 칠원읍 덕산4길 39)에 지난 2015년 지어졌다.

경희대학교 이은석 교수·(주)코마건축사사무소의 설계로 부지 3,656㎡에 전시장, 기록보관실, 기념품 매장, 사무실 등을 갖춘 지상 2층, 지하 1층 규모로 완공됐다.

이듬해 2016년에는 국가지정 현충시설로 지정, 손 목사의 숭고한 나라사랑과 이웃사랑을 배우는 의미 싶은 곳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특히, 기존의 박제된 전시 방식에서 탈피하여 손 목사의 저항, 희생, 화해의 세 가지 정신을 세 개의 전시실 공간 속에서 인식할 수 있다. 원형의 노출콘크리트 실린더는 하늘과 공간을 향해 열려 있는 동시에 고요한 기념관 내부를 보호하려는 폐쇄성을 지녀 방문하는 동안 사색하는 시간을 즐길 수 있다.

또한, 기념관에서는 손양원 목사의 일대기와 함께 함안의 독립운동사를 함께 관람할 수 있으며, 자세한 사항은 손양원 기념관(055-587-7770)으로 문의하면 된다.

한편, 산돌 손양원 목사는 1902년 함안에서 출생해 여수 애양원에서 한센인과 더불어 살며 희생과 헌신의 삶을 실천한 인물이다. 일제의 신사참배를 거부하다 옥고를 치른 애국지사이며, 1948년 10월 여순사건때 두 아들을 죽인 청년을 용서하고 양자를 삼으며 초월적 사랑을 실천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