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양승태 전 대법원장, 검찰 심야조사 마치고 귀가
 


[서울=뉴스1/안은나 기자]=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중앙지방검찰청에서 사법농단 사건과 관련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마친 후 귀가하고 있다.

사법부 수장을 지낸 고위인사가 피의자로 첫 검찰조사를 받기는 헌정사상 처음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