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갤러리]북한작가 그림展-'통일의 봄은 오리라'국회, 14일 노웅래.설훈.윤후덕.박정,이원욱.이수혁의원 참석
<14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2층 로비에서 개최된 북한작가 그림전시회에 참석 의원과 민화협 관계자들이 화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최영식의 '통일의 봄은 오리라'>

[국회=권병창 기자]수려한 금강산과 백두산 등 주옥같은 풍경을 화폭에 담아낸 北인민-공훈예술가들의 고결한 그림이 15년만에 숨겨진 그 베일을 드러냈다.

"끊어진 한반도의 허리를 잇는 그날까지, 국회의원 연구단체 '통일을 넘어 유라시아로'와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가 함께 하겠습니다."

국회 연구단체 '통일을 넘어 유라시아로(공동대표 국회의원 노웅래·홍문표)'와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대표상임의장 김홍걸)'는 14일 오후 국회의원회관 제2로비에서 '통일의 봄은 오리라: 북한작가 그림전시회' 개막식을 개최했다.

14일부터 18일까지 열리는 이번 그림 전시회에서는 인민예술가와 공훈예술가를 포함한 40여명 북한 작가들의 그림 총 50여 점을 선보인다.

<북한작가 그림전시회의 본행사에 앞서 노웅래(가운데)대표의원과 설훈공동의장, 박정 의원이 잠시 포즈를 취했다.>
<참석 의원들이 임시 큐레이터의 설명을 듣고 있다.>
<서울시의회의 전부의장인 김인호(오른쪽)시의원 등이 북한 그림을 둘러보고 있다.>

주요 소재는 금강산의 삼선암과 선하계곡, '민족의 영산' 백두산의 장군봉과 비루봉, 월정사와 철성문의 봄, 을밀대의 겨울 등 북한의 아름다운 자연풍경을 만날 수 있다.

관람에 앞서 노웅래 대표의원은 “기해년(己亥年) 새해를 맞아 남북이 계속해서 담대한 걸음을 함께하기를 기원하는 마음으로 뜻 깊은 자리를 마련했다”고 말했다.

노 의원은,“이번 전시회로 만나는 그림 속 북한의 절경 곳곳을 올해에는 직접 두 눈으로 볼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노웅래 대표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노 의원은 "'마부작침(磨斧作針)'처럼 도끼를 갈아 바늘을 만든다"와 같이 아무리 어려운 일이라도 꾸준히 노력하면 이룰 수 있다"며 인사말을 대신했다. 

노 의원은 남북간 문이 활짝 열려 머지않아 북한에서 실질적으로 북한의 절경을 볼수 있는 시대가 하루속히 찾아오길 바랐다.

<민화협의 김홍걸 대표상임의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홍걸 대표상임의장은 “민의의 전당인 국회에서 「통일의 봄이 오리라: 북한 작가 그림 전시회」를 통해 진정한 평화와 번영의 씨앗이 싹 틔우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 상임의장은,“민화협도 이번 전시회를 계기로 통일을 염원하는 민간의 힘을 모아, 남북문화교류협력의 새 기틀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민화협의 김 상임의장은 "전시된 그림은 15년전에 받아 창고에 보관됐던 것으로 오늘 처음본다"고 밝혔다. 

그는 "남북관계가 닫혀있다 한반도 평화가 찾아들면서 귀중한 그림도 빛과 숨을 쉴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 상임의장은 북한 최고의 인민화가들이 북한의 절경을 그려냈는데, 우리와 한민족이 같은 언어와 문화작품이 통한다는 것을 느낀다"고 상기했다. 

그는 이외 "민간협력을 통해 질적,양적인 분위기가 조성돼 민간 차원에서도 금강산에 함께 가는 등 남북교류의 활발한 성과를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설훈 공동의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설훈 공동의장은 인사말을 통해 "귀한 전시회를 5천만 국민이 함께 보았으면 좋겠다. 그림을 팔지말고 많은 국민들이 보고 통일의 기운을 느꼈으면 한다"고 말했다. 

설 의장은 또,"문재인대통령과 김정은국방위원장이 호흡을 같이 하면서 전쟁의 두려움은 없어졌다"며 "이제는 남북간 번영을 넘어 경제번영이 넘쳐나는 확실한 때가 다가왔다"고 덧붙였다.

<이원욱 의원이 축사를 하고 있다.>
<이수혁 의원은 "소중한 전시작품을 구매를 하고 싶어도 평화의 기운을 안겨줄 그림들이라 돈을 주고도 살수 없다"며 파안대소를 하고 있다.>
<통일부의 이승신통일정책협력관이 축사를 하고 있다.>

한편, 국회의원연구단체 '통일을 넘어 유라시아로'(국회 철도·통일·경제포럼)의 공동대표의원은 노웅래,홍문표의원으로 책임연구위원은 윤후덕의원이 맡고 있다.

소속 의원은 박정, 고용진, 금태섭, 김경협, 김성수, 김영호, 김정호, 민병두, 민홍철, 심기준, 안규백, 윤관석, 이수혁, 이원욱, 인재근, 조승래, 김성태(비), 김정훈, 민경욱, 원유철, 이동섭, 주승용, 정동영의원이다.

<천연의 칼라 돌가루를 뿌려 그려낸 여성상은 사뭇 관람객들의 눈길을 사로잡기에 충분하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박형양 2019-01-15 05:51:37

    문화의 교류가 교육의 교류로 연결되고 긴장의 관계가 평화의 관계로 이어지길 기원합니다.
    작품감상 잘했습니다.
    관람하러 가야겠네요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