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호남권
목포시,‘근대역사문화공간’ 역점사업 흔들림 없이 추진

근대문화재 보존과 활용 가장 성공적인 사례 실현

[목포=강신성 기자]목포시는 최근 이목이 집중되고 있는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 사업을 근대문화재 보존과 활용이라는 당초 취지대로 차질없이 추진키로 했다.

이 사업은 목포 원도심인 유달‧만호동 일대에 산재해 있는 근대건축물 등 문화유산을 보존하고 보수‧정비하는 사업으로 올해부터 향후 5년간 총 사업비 500억원이 투입된다.

시는 원도심 일대의 근대경관을 회복하고 거주민 생활여건 개선과 관광인프라 확충 등을 통해 이 지역을 전국적인 근대 문화유산의 보고로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최근 언론의 집중 보도로 목포 근대문화재에 대해 관심이 많아진 이 기회를 문화유산 보존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널리 알리고 이에 대한 사회적 합의를 이루는 계기로 만드는 노력도 기울이기로 했다.

올 해는 종합정비계획을 수립하고 역사문화공간 내 건축자산 매입 및 정비에 나선다.

개별문화재로 등록된 15개소를 중심으로 우선 매입하고, 역사적‧건축적 가치가 높은 건축물과 경관을 훼손하는 건축물도 매입해서 공공재로의 활용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시는 건축자산 매입 시 공정하고 투명한 행정절차를 통해 투기자본 유입을 원천 차단한다.

또, 근대역사문화공간 내 보존 활용, 관리 및 지원 기준에 관한 조례를 제정해 젠트리피케이션 발생을 예방하고, 특정 투기세력들이 수혜를 받을 수 없도록 제도적 장치를 마련키로 했다.

목포시는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 활성화 시범사업이 목포의 역사적 가치를 보존하면서 지역발전도 함께 이룰 수 있는 중요한 기회이자, 소중한 문화유산을 지키기 위해 꼭 필요한 사업이라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문화재청, 관련 기관 등과 잘 협력해 사업을 본래의 취지대로 흔들림없이 추진해서 반드시 근대문화재 보존활용의 성공 모델로 만들어 간다는 방침을 확고히 했다.

한편, 목포 원도심 일대는 지붕없는 근대박물관이라고 불리는 곳으로 보존가치가 높은 많은 근대건축자산들이 산재해 있지만, 노후화로 인한 훼손의 우려도 컸다.

이에 목포시는 문화재청에서 추진하는 국내 최초 면(공간)단위 문화재 등록 공모사업에 응모했고, 지난 해 유달·만호동 근대건축자산의 가치를 인정 받아 향후 5년간 국비 지원으로 근대문화재 보존과 활용에 나설 수 있게 됐다.

그 과정을 살펴보면, 2018년 1월 문화재청은 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 시범사업 계획을 발표했다.

시는 지역전문가를 중심으로 소자문위원회를 구성하고 준비에 착수해 원도심(만호·유달동)일대 114,038㎡공간 구역을 면단위 구역으로 공모사업을 신청했고, 5월에 목포, 군산, 영주, 부산 등 4개 지자체가 서면심사를 통과했다.

문화재 위원들의 현지조사와 문화재청 근대분과위원회 심의절차를 거쳐 8월 6일에 유달·만호동일대 114,038㎡가 국내 최초 면단위 문화재인「목포근대역사문화공간」(등록문화재 제718호)으로 등록됐다.

이 후 문화재 위원회 심의를 거쳐 9월 19일「목포근대역사문화공간」이 군산, 영주와 더불어「근대역사문화공간 재생활성화」시범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목포시는 2019년도 사업비 110억 2,000만원(국비 55억 1,000만원, 도비 22억 400만원, 시비 33억 600만원)이 확정됐다.

시범사업은 총 3단계로 진행되며 1단계(2019년도)는 역사문화공간 보존기반 조성 단계로 종합정비계획 수립, 아카이브 학술조사, 근대건축자산 매입, 등록문화재 보수정비 등 5년간의 사업 방향성과 계획을 수립하는 단계이다.

이 후 종합정비계획 수립을 통해 2단계 ‘역사문화공간 보수정비’와 3단계 ‘역사문화공간 경관 회복’ 단계를 거쳐 추진된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