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
자유한국당,"인천 W구청장의 성은(聖恩) 하사" 논평
<자유한국당의 장능인 대변인이 2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인천 L모 구청장의 부적절한 일탈에 대해 논평을 내놓고 있다.>

[국회=권병창 기자]환경부 산하 기관장을 역임한 현직 구청장이 성추행 의혹으로 불거지며, 하마평에 올라 진위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인천시의 L모 W구청장이 스스로 목숨을 끊은 구청 직원의 장례식 다음 날 단체 회식을 뒤로, 참석한 여직원에게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됨에 따라 인천 서부경찰서가 내사착수 여부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의 장능인대변인은 21일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L모 인천 W구청장은 입장문을 통해 취임 후 고생한 남녀 모든 직원들에게 등을 두드려주며 허그를 한데다, 허그 과정에서 고생이 많았던 남녀 몇몇 직원들 볼에 고마움을 표현하게 됐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고 일갈했다.

장 대변인은 "보통 사람들은 특정 상대방의 의사를 물어보지 않고, 볼에 고마움을 표현하는 것을 '성희롱' 또는 '성추행'이라고 한다"며 이같이 혹평했다.

그는 "해당 L구청장은 더불어민주당 소속 일부 자치단체장이 ‘성은’이라도 하사했다는 것인가"라며 "고위 공직자는 부하 직원들에게 사회통념상 오해를 받을 수 있는 신체 접촉을 해도 된다는 선민의식에 충청남도의 한 여성 비서가 괴로워했고 국민들은 분노했다"고 상기했다.

장 대변인은 "이러한 일련의 사건을 보면서 고위공직자들은 반성해야 하고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 이번에 바로잡고 바꾸지 못하면, 많은 국민들은 더불어민주당 권력자가 지나가면 두려움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는 "국민들이 잎새에 이는 민주당 바람에도 괴로워하기를 바라지는 않을 것"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장 대변인은 뒤이어,"오늘(21일) 민주당이 (해당)청장과 관련한 사건을 윤리심판원에서 조사하겠다고 하니 그 결과를 지켜보겠다"고 덧붙였다.

한편,물의를 빚은 L구청장은 경찰이 내사를 검토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부적절한 회식, 깊이 반성'을 골자로 관련 전문을 송부,본의아닌 사과를 대신했다.

그는 일부 매체 등을 통해“공개된 장소에서 30여명의 직원이 모두 함께 식사했고, 식당에서 여직원에게 뽀뽀했다는 것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항변했다. 

게다가 “노래방에서 남녀 모든 직원의 등을 두드려주며 포옹을 했고, 신체적 접촉은 사실이 아니며 있지도 않은 일을 정치적 쟁점으로 부각한다면 법적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반박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