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곱지않은 시선속 동물보호소 K더봄센터 ‘가슴앓이’파주시 법원읍 소재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

파주 동물보호소,11월5일 준공 공정률 20%

[권병창 기자]동물권단체 케어의 ‘안락사 파문’이 자칫 법정비화로 도화선이 될 조짐인 가운데 신축중인 동물보호소가 애먼 구설수에 휘말리고 있다.

파주시 법원읍 K리 소재 4,069.00m² 규모의 지하 1층 지상 2층으로 신축중인 동물보호소가 때아닌 동물보호단체의 내홍으로 진통마저 예상된다.

해당 부지는 생산관리지역과 군사기지 및 군사시설보호법에 따른 제한구역으로 파악된다.

용도는 동물 및 식물관련 시설을 더한 동물보호소로 K측이 발주했다.

규모는 지하 1층은 기계실과 창고로, 지상 1층과 지상 2층은 동물보호소로 활용될 예정이다.

<화근이 된 김모씨의 댓글 내용/사진=케어 홈페이지 켑처>
<올해 1월 기준 공정률 20%를 보인 동물보호소 공사 현장 >

지난해 11월 착공한 이래 오는 11월 5일에 준공하게 된다.

주차대수는 15대에 이른다.

발주처인 K단체는 2002년 ‘아름품’이라는 이름으로 출발한 뒤 동물권행동 K로 거듭나며 한국을 대표하는 명실상부한 동물권 운동단체로 성장했다.

해당 동물보호단체는 설립초기부터 효율적이고, 바람직한 동물의 생명존중을 아젠다로 17개 성상을 이어오고 있다.

뒤이어 지난 2006년 ‘K’단체란 새 이름으로 비영리 시민단체로 등록한 뒤, 2010년 3월 농림축산식품부에 사단법인으로 등록, 효율적인 동물권 활동을 펼치고 있다.

거명을 꺼리는 D토건의 L현장소장은 “현재까지 공정률은 20여%에 불과한 만큼 워낙 민감한 시기라 취재보도를 안했으면 한다”고 주문, 작금의 정황을 시사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4
전체보기
  • 개보다 사람 2019-02-14 14:15:50

    허가사항 제대로 지켰는지 꼼꼼이 따져서
    그동안 영세한 우리 농민 울린 댓가를 치르게
    했으면 좋겠습니다   삭제

    • 조광호 2019-02-14 12:33:15

      이재명지사는 무얼하는가?
      보호소건립 허가가 웬말인가 애견문화를 정착시키지도 못하면서 국민의 혈세만낭비하고 있습니다
      애완견 관리감독을 철저히해서 유기견발생을 근절시키지는 못하고 보호소건립이 말이되나?
      이러니 나라꼴이 제대로 될일이 있나?   삭제

      • miniawy2 2019-02-14 12:14:50

        장사속이 보이네
        공장식은 보호소에서도 하네그려
        눈먼 정부돈 훔처먹는 좀버러지들의 작태좀보소
        이재명지사는 무얼하나 저런건 관리감독은 하나?   삭제

        • 하늘낙타 2019-02-14 12:07:31

          카라의 진실이 밝혀질 날이 가까와 오는군요~
          년간 50억 후원금으로 삐까번쩍한 부동산 투자의 진면목이 곧 드러나게 될 것입니다.
          귀한 내용의 기사 감사합니다.   삭제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