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로컬뉴스 영남권
하동군해외시장개척단, 3개국 농·특산물 판촉 '세일즈'17∼28일까지 뉴질랜드·호주·베트남 등 시장공략

[하동=한문협 기자]전년도 사상 최대 규모인 4,400만 달러의 수출실적을 기록한 하동군이 올해 수출 목표 6,000만 달러 달성을 위해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군은 윤상기 군수를 단장으로 한 해외시장개척단이 17∼28일 10박12일 일정으로 뉴질랜드, 호주, 베트남 등 3개국을 대상으로 관광시설 벤치마킹 및 농·특산물 판촉활동을 벌인다.

이번 해외시장개척단에는 수출·관광·건설·농산물유통 분야 공무원과 손두기 NH농협 하동군지부장, 안종범 옥종농협 전무, 황인후 하동녹차연구소 가공공장 대표, 오천호 ㈜에코맘의 산골이유식 대표가 함께한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한 시장개척단은 첫 방문국인 뉴질랜드 로토루아 시청을 찾아 혼 스티브 채드윅 시장, 트레버 맥스웰 시의원 등과 양 도시의 우호협력 및 관광교류 방안을 협의하고 로토루아 대표 관광지인 어드벤처파크 벤치마킹에 나선다.

시장개척단은 20일 호주 멜버른으로 이동해 현지 바이어들과 수출상담회를 갖고 하동배, 새송이 버섯 등 하동 명품 농·특산물에 대한 수출계약을 체결한다.

시장개척단은 다음 날 퍼스의 대형마트 린우드 수파 IGA에서 하동 농·특산물 판촉전을 벌인다.

이틀간 진행되는 판촉전에서는 하동쌀, 배, 감말랭이, 매실엑기스 등 다양한 농·특산물을 직접 판매하고 홍보·시식 행사도 갖는다.

윤 군수는 이 자리에서 린우드 수파 IGA 관계자, 퍼스 한인회, 현지 바이어 등과 하동 농·특산물 수출 및 판매 확대 방안을 협의하고, 현지 소비자들의 소비패턴을 점검한다.

23일 퍼스에서 베트남 호치민으로 이동한 시장개척단은 다음 날부터 사흘간 호치민시 빈컴센터 빈마트에서 딸기, 배, 매실엑기스, 녹차류 등의 농·특산물 홍보 판촉전을 벌이고, 현지 바이어들과 수출 상담활동도 펼친다.

시장개척단은 이어 26일 다낭으로 가서 고아, 장애아동, 청소년 등 125명이 생활하는 호프 빌리지 보육원을 찾아 에코맘의 산골이유식 제품 기부 행사를 한다.

시장개척단은 보육원에서 아이들이 좋아할 산골떡빵, 산골과일칩, 산골알밤, 산골도라지배즙, 산골푸딩 등 에코맘의 산골이유식이 직접 만든 제품 10종을 기부하고 관계자들을 격려한다.

또한 같은 날 다낭의 빈컴플라자 빈마트에서 하동 농·특산물 홍보 판촉전과 함께 다낭 한인회, 빈마트 관계자, 현지 바이어 등과 미팅을 하고, 27일 현지 대형마트에서 시장조사를 벌인 뒤 다음 날 김해공항을 통해 귀국한다.

윤상기 군수는 “이번에 마케팅에 나서는 아·태 3국은 하동 농·특산물의 우수성을 잘 알고 있는 만큼 새로운 품목의 수출 가능성을 높여준다”고 전망했다.

윤 군수는 “새해 첫 시장개척을 시작으로 발로 뛰는 마케팅을 지속해 올해 수출 목표를 반드시 달성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대한일보  webmaster@daehanilbo.co.kr

<저작권자 © 대한일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일보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